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 월드컵

[헬로 알리흘라] 카타르, 역대 개최국 최초 ‘승점 0’ 불명예

문타리 첫 골이 유일한 위안거리
센서 무진동 ‘호날두 노골’ 재확인

카타르가 30일(한국시간) 카타르 알코르의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A조 3차전 네덜란드와 경기에서 0대 2로 패하며 대회를 일찌감치 마무리했다. AP연합뉴스

○…매 경기 월드컵 ‘최초’ 기록을 작성했지만, 어느 것도 달갑지 않았다. 2022 카타르월드컵 개최국 카타르가 연이은 불명예 기록을 남기고 월드컵에서 쓸쓸히 퇴장했다.

카타르는 30일(한국시간) 알코르 알바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A조 3차전에서 네덜란드에 0대 2로 패했다. 앞서 에콰도르(0대 2), 세네갈(1대 3)에 패한 카타르는 역대 월드컵 개최국 중 최초로 승점 0점을 기록했다.

역대 최약체 개최국이라는 평가를 받았던 카타르는 외국 선수 귀화와 6개월 합숙 등으로 파란을 꿈꿨지만 매 경기 속쓰린 최초 기록을 쓰며 세계 축구의 벽을 실감했다.

에콰도르와의 개막전에서는 월드컵 92년 역사상 처음으로 개최국 개막전 패배의 주인공이 됐다. 한 골도 넣지 못한 것도 1970년 멕시코 대회 이후 처음이다.

세네갈전에서는 최초로 조별리그 2연패를 당한 개최국이 됐다. 출전국 중 가장 먼저 16강 탈락을 확정했다. 2010년 남아공에 이어 두 번째로 16강 진출에 실패한 개최국이기도 하다. 무함마드 문타리가 역사적인 월드컵 첫 골을 기록하며 영패를 면한 게 위안거리였다.

○…2022 카타르월드컵 공인구 ‘알리흘라’의 제조사 아디다스가 포르투갈 대표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노골을 재차 확인했다. 아디다스는 성명에서 “알리흘라에 내장된 기술을 사용해 호날두가 공에 접촉하지 않았다는 걸 입증할 수 있다”며 “측정 결과 (호날두의 헤딩 시도에) 진동이 없었다”고 밝혔다.

호날두는 카타르월드컵 조별리그 H조 우루과이전에서 브루누 페르난드스가 올려준 크로스에 헤더를 시도했고 공은 골망을 흔들었다. 호날두의 골로 인정되는 듯했으나 FIFA는 확인 결과 호날두의 머리에 맞지 않았다는 결론을 내리며 페르난드스의 득점으로 정정했다.

알리흘라에는 반자동 오프사이드 기술을 위해 사상 최초로 전자장치가 내장됐는데, 이날 아디다스가 공개한 공의 진동 그래프를 보면 호날두가 머리를 갖다 댄 순간 그래프는 전혀 움직임이 없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