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10월 생산 -1.5%… 30개월 만에 최대폭 감소

수출 부진·화물연대 파업 등 악재
한국경제 본격 침체기 돌입 우려

국민DB

지난 10월 국내 생산이 30개월 만에 최대폭으로 감소했다.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2020년 이후 가장 부진한 결과다. 소비도 두 달째 내림세를 보였고 설비투자는 제자리를 맴돌았다. 고금리·고물가에 수출부진, 화물연대 파업까지 겹치면서 경기 침체가 본격화되고 있다는 우려가 일고 있다.

통계청이 30일 발표한 산업활동 동향에 따르면 10월 전산업생산지수는 115.4로 전월 대비 1.5% 감소했다. 코로나 사태 초반인 2020년 4월(-1.8%) 이후 30개월 만에 가장 큰 감소폭이다. 전산업생산은 7월(-0.2%)과 8월(-0.1%), 9월(-0.4%)에 이어 4개월 연속 감소세를 이어갔다. 국내 생산이 4개월 연속으로 줄어든 것은 2020년 1∼5월 이후 처음이다.


업종별로 보면 제조업을 비롯한 광공업생산이 전월 대비 3.5% 급감했다. 2020년 5월(-7.3%) 이후 낙폭이 가장 컸다. 중국시장 악화와 전 세계적인 경기둔화 현상으로 지난달 수출액이 2년 만에 마이너스를 기록한 여파로 분석된다.

경기 회복을 견인해 온 내수에도 빨간불이 켜졌다. 10월 서비스업 생산은 정보통신업을 중심으로 0.8% 하락했다. 소비 동향을 보여주는 소매판매액지수도 전월 대비 0.2% 감소했다. 소비는 지난 3월부터 7월까지 5개월 연속 감소하다가 8월에 한차례 반등한 이후 다시 9월부터 두 달 연속 내림세를 보이고 있다.

설비투자는 선박 등 운송장비 투자가 줄었지만 통신기기를 비롯한 기계류 투자가 늘며 전월 대비 보합(0.0%) 흐름을 나타냈다. 이 가운데 건설수주는 1년 전보다 40.5%나 하락했다. 건축과 토목 시장이 악화된 데 따른 것이다.

수출 상황도 여의치 않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10월 수출금액지수(125.02·2015년 100기준)는 1년 전보다 6.7% 감소하며 2020년 10월(-3.4%) 이후 2년 만에 하락전환했다. 반도체 가격이 떨어진 영향이다. 반면 10월 수입금액지수(165.10)와 수입물량지수(130.29)는 1년 전보다 각 9.8%, 5.3% 올랐다. 수출액은 줄고, 수입액은 늘면서 교역조건도 악화하고 있다.

미국 등 주요국의 금리 인상과 이태원 참사 여파, 화물연대 파업 등의 악재로 경기 침체 우려는 더 커지고 있다. 어운선 통계청 경제동향통계심의관은 “대외 이슈를 중심으로 하방 요인이 많아 수출과 제조업 둔화 흐름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향후 경기 흐름 불확실성이 큰 상황”이라고 말했다.

세종=박세환 기자 fory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