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정부·노조 전면전 가나… 민주노총 “6일 총파업”

3일엔 서울·부산서 노동자대회… 정부 업무개시명령에 맞대응

정부가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 총파업에 대해 업무개시명령을 발동한 29일 경기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ICD)에서 화물연대 서울경기지역본부 조합원들이 결의대회를 열고 명령 발동을 규탄하는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영희 기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이 화물연대에 내려진 정부의 업무개시명령에 반발해 총파업과 노동자대회 개최 등의 강경 투쟁을 선포했다. 화물연대 집단 운송거부를 둘러싼 노·정 대치 전선이 확대되는 것이다.

민주노총은 30일 긴급 임시중앙집행위원회를 열고 오는 3일 서울과 부산에서 전국노동자대회를, 6일에는 총파업을 벌이기로 결정했다. 앞서 1일에는 서울 용산구 대통령실 앞에서 ‘국민안전 파업지지 시민사회 문화제’를 개최한다. 지난 29일 정부가 화물연대 소속 시멘트 운수 종사자에게 내린 업무개시명령에 대한 맞대응 성격이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화물연대에 대한 정부의 업무개시명령과 탄압을 노동자 전체에 대한 공격으로 보고 전면적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며 “각 지역에서 전 조합원이 화물연대 파업에 매일 연대하고 총파업 대오를 사수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업무개시명령 대상자인 시멘트 운수 노동자들도 인천 한라시멘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정부의 반헌법적 업무개시명령을 거부하고 더 큰 총파업 투쟁을 이어가겠다”고 했다.

정부와 화물연대가 간극을 좁히지 못한 채 대치 양상이 격해지면서 경찰도 대응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윤희근 경찰청장은 인천신항을 방문해 현장을 점검한 뒤 화물연대 측의 운송방해 행위에 대한 엄정 대응 방침을 재차 강조했다. 윤 청장은 “달리는 화물차에 쇠구슬을 던지는 등의 행위는 테러에 준하는 악질적인 범죄”라며 “반드시 엄단해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하겠다”고 경고했다. 그는 또 시·도경찰청에 “운송거부에 참여하지 않은 비조합원 또는 업무개시명령에 따라 복귀한 조합원이 보복을 당하거나 당할 우려가 있는 경우 스마트워치 지급, 맞춤형 순찰, CCTV 설치 등 안전조치를 적극 실시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이날 인천신항에서 남동공단으로 향하는 편도 2차로 약 2㎞ 구간에 길이 9㎝짜리 못 700여개가 뿌려져 있는 것이 발견돼 경찰이 수거 뒤 수사에 나섰다.

양한주 기자 1week@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