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핵탄두 보유량 2035년 1500개까지 늘릴 것”

美 ‘2022 중국 군사력 보고서’
“2020년 200개서 2년 만에 2배”


중국이 예상보다 빨리 핵탄두 보유량을 늘리고 있다는 미국 군사 당국 보고서가 나왔다. 중국은 이미 400개 이상의 핵탄두를 보유하고 있고 2035년이면 1500개까지 늘릴 수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미 국방부는 29일(현지시간) ‘2022 중국 군사력 보고서’를 통해 “2020년 200개 초반 수준이던 중국 핵탄두가 불과 2년 사이 두 배 가까운 400개를 넘어섰다”고 밝혔다. 미 국방부는 이전에는 중국이 2030년쯤 400개가량의 핵탄두를 보유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 국방부 고위관계자는 “이런 속도가 유지되면 2035년에는 1500개를 돌파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 국방부는 또 중국이 둥펑(DF)-31과 DF-41 등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발사할 수 있는 격납고를 300개 이상 건설했다고 분석했다. 중국은 지난해에만 탄도미사일 시험을 135차례 실시했다. 전 세계 다른 나라의 실험 횟수(우크라이나 전쟁 제외)를 합한 것보다 많다.

미 국방부는 중국이 한반도 유사시 상황을 가정한 군사훈련을 진행하고 있고 2027년까지 대만 통일을 목표로 하고 있다는 점도 분명히 했다. 중국 인민해방군이 한반도 비상사태에 대비한 공중, 지상, 해상 및 화생방 훈련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인민해방군은 대만 인근에서 지속해서 군사 작전을 수행하고, 우발 상황에 대비한 훈련을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미 국방부는 중국 육군 병력이 97만5000명이고 해군 함정과 잠수함 340척, 공군 항공기 2800대를 보유한 것으로 분석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