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조선업마저… 대우조선 이어 현대重도 파업

물류차질도 겹쳐 산업 먹구름

현대중공업그룹 조선 3사 노동조합이 지난달 30일 오후 경기도 성남시에 위치한 현대중공업그룹 글로벌 R&D센터 앞에서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 교섭 승리를 위한 공동 파업 결의대회를 개최하고 있다. 현대중공업그룹 노조 제공

올해 임금 및 단체협약을 놓고 조선업계의 노사 갈등이 이어지고 있다. 화물연대 파업으로 산업계 전반에 먹구름이 드리워진 상황에서 ‘파업 리스크’가 확산한다는 우려가 제기된다.

1일 조선업계에 따르면 현대중공업 노조는 전날 경기도 분당 현대중공업그룹 글로벌R&D센터(GRC) 앞 천막농성장에서 현대중공업·현대삼호중공업·현대미포조선 3사 공동 결의대회를 갖고 7시간 부분 파업을 진행했다. 그룹 내 조선 3사가 공동파업에 들어가기는 처음이다. 3사 노조는 오는 6일에 4시간, 7일에 7시간 공동파업을 예정하고 있다. 오는 13일 이후에는 전 조합원이 무기합 총파업에 나선다.

이번 파업은 지난달 29일에 있은 임금협상이 결렬되면서 촉발됐다. 사측은 노조에 기본급 8만원 인상, 격려금 300만원을 제시했다. 노조는 임금 10만원 인상을 요구하며 사측 제시안을 거절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중공업 노사는 올해 33차례, 현대미포조선과 현대삼호중공업 노사는 각각 20여차례 교섭을 가졌지만 합의점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기에다 대우조선해양 노조도 지난달 21일 오후 4시간, 28일 7시간 파업을 잇따라 벌였다. 노조는 사측에 기본급 6.4% 인상, 격려금 지급, 자기계발 수당 지급, 국민연금제와 연동한 정년 연장을 요구하고 있다.

국내 조선업계는 역대급 수주 잔고를 올리고 있지만,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물류 차질과 노조 파업이라는 복병을 만났다. 업계에서는 재고를 선제적으로 확보하며 대비했다고 전했으나, 중소 조선사들은 물류 차질이 장기화하면 철강재 부족 사태가 벌어질 것을 우려한다.

김지애 기자 am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