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전차군단 이어 무적함대도 와르르… 日, 일냈다

일본, 스페인에 2대 1 짜릿한 역전승
‘죽음의 조’ E조 1위로 16강행 확정
獨, 골 득실 밀려 2대회 연속 탈락

일본 축구대표팀 미드필더 다나카 아오(왼쪽 두 번째)가 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E조 조별리그 최종전 스페인과의 경기에서 후반 역전골을 성공시킨 뒤 기뻐하고 있다. 일본은 스페인을 2대 1로 격파하며 조 1위로 두 대회 연속 16강에 진출했다. AFP연합뉴스

일본이 2022 카타르월드컵의 대표적인 ‘죽음의 조’로 꼽혔던 E조에서 예상을 뒤엎고 조 1위로 16강에 올라갔다. 독일은 최종전에서 코스타리카를 잡았지만 결국 두 대회 연속 조별리그 탈락이라는 고배를 마셨다.

모리야스 하지메 감독이 이끄는 일본 축구대표팀은 2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칼리파 인터내셔널 스타디움에서 열린 E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스페인을 2대 1로 격파하며 조 1위(2승 1패)로 두 대회 연속 16강 진출을 확정지었다.

일본은 1차전에서 강호 독일을 잡아내고도 2차전 상대인 코스타리카에게 일격을 당해 16강 전망이 불투명한 상태였다. 하지만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무적함대’ 스페인을 잡아내는 기적을 연출하며 이번 월드컵 조별리그 최대의 ‘반전 드라마’를 완성시켰다.

처음 득점포를 가동한 쪽은 스페인이었다. 전반 11분 쾌조의 컨디션을 뽐내고 있는 베테랑 공격수 알바로 모라타가 세사르 아스필리쿠에타의 크로스를 헤더로 연결하며 일본의 골망을 갈랐다. 모라타는 이 득점으로 조별리그 세 경기에서 전부 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일본은 독일전과 마찬가지로 후반에 강한 면모를 드러냈다. 후반 시작 3분 만에 교체 투입돼 들어간 도안 리츠가 강력한 슈팅으로 동점골을 넣었고, 3분 뒤에는 미토마 가오루가 페널티 박스 안에서 올려준 공을 다나카 아오가 밀어 넣으며 순식간에 경기를 뒤집었다. 미토마가 크로스를 올릴 때 공이 골 라인을 넘어갔는지를 두고 비디오 판독(VAR)이 진행되기도 했다. 이 득점이 결국 결승점으로 이어졌다.

진기록도 나왔다. 통계전문사이트 옵타에 따르면 이날 일본이 기록한 17.7%의 점유율은 역대 월드컵에서 승리 팀이 기록한 최소 점유율이었다. 종전 최저 점유율 기록은 공교롭게도 지난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한국이 독일을 꺾을 당시 기록한 26%였다.

반면 ‘전차군단’ 독일은 같은 시간 열린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코스타리카를 4대 2로 제압하며 스페인과 나란히 승점 4점(1승 1무 1패) 고지에 올랐다. 하지만 골 득실에서 밀려 그대로 짐을 싸게 됐다. 독일은 한국에 일격을 당했던 지난 대회에 이어 두 대회 연속으로 조별리그에서 탈락하며 체면을 구겼다. 스페인은 일본에게 패하고도 코스타리카전의 7대 0 대승에 힘입어 쑥스러운 16강행을 확정지었다.

이제 일본은 16강에서 F조 2위 크로아티아를 상대로 8강 진출을 노린다. 조 2위 스페인은 F조 1위 모로코와 8강 자리를 놓고 다툴 예정이다.

이의재 기자 sentine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