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로운 경기장·달라진 경기 시간… 브라질전 변수 될까

사진=AP연합뉴스

사상 첫 원정 8강에 도전하는 한국 축구대표팀이 고려할 것은 경쟁자인 브라질만이 아니다. 달라진 경기장과 시간도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대표팀은 5일 오후 10시(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를 치른다.

대표팀은 그간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모든 조별리그 경기를 치렀는데, 이번엔 974 스타디움의 잔디를 밟게 된다. 974 스타디움은 974개의 재활용 컨테이너를 활용해 만들어진 구장이다. 카타르의 국제전화 식별번호가 974이고, 컨테이너가 카타르의 산업 유산을 기리는 사물인 점을 반영한 건물이라고 한다. 구장 중 유일하게 에어컨이 없는 곳이기도 하다. 대표팀은 이 독특한 경기장에서 적응 훈련 없이 경기를 치르게 된다. 상대인 브라질은 한국보단 상황이 좋다. 조별리그 G조 2차전 스위스와의 경기를 이곳에서 치렀다.

밤 경기를 치르는 점도 변수다. 오후 10시 경기는 이번이 처음이다. 반면 브라질은 오후 10시 경기를 이미 두 차례 경험했다. 브라질이 한국에 비해 익숙한 환경에서 경기를 치르게 되는 셈이다. 한국은 최대한 빠른 시간 안에 낯선 환경에 적응해야 하는 숙제를 안고 그라운드로 나서게 됐다.

도하=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