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일 브라질 맞서 8강 도전… 기적은 계속된다

12년 만에 조 2위로 토너먼트 진출
포르투갈전 승리로 자신감 넘쳐
벤투 “부담 크지만 포기 않을 것”

한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왼쪽)과 황희찬이 4일(현지시간) 카타르 도하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연습에 몰두하고 있다. 손흥민과 황희찬은 이틀 전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H조 조별리그 최종전 포르투갈전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극적으로 골을 합작해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을 이뤄냈다. 16강 상대는 ‘세계 최강’ 브라질이다. 한국 대표팀은 이제 사상 첫 원정 8강이라는 또 다른 ‘기적’에 도전한다. 도하=최현규 기자

‘도하의 기적’은 계속된다. 극적인 역전 골로 사상 두 번째 원정 16강 진출을 이뤄낸 한국 축구대표팀이 또 다른 도전을 시작한다. 한국 축구 역사상 첫 원정 8강 진출이 그 목표다. 넘어야 할 산은 높다. ‘세계최강’ 브라질을 상대로 승리해야 한다. 대표팀은 최선을 다하겠다는 각오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974 스타디움에서 브라질과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경기를 갖는다.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 이후 12년 만에 나서는 토너먼트 경기다.

월드컵까지 4년이라는 시간을 준비해 온 한국 축구는 이번 대회에서 ‘1차 목표’를 달성했다. 우루과이 가나 포르투갈 각 대륙의 강호들을 상대로 밀리지 않는 모습을 보였고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다.

기존 강점으로 꼽히는 스피드와 활동력에 한국식 조직력까지 더해졌다. 그간 한국 축구는 유럽과 남미의 강점으로 꼽히는 제공권·압박, 개인기 등에 밀리며 무너지는 경우가 많았는데 이번 대회에선 한국식 압박과 패스 플레이로 오히려 상대를 압도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 단계 진보를 이뤄낸 것이다.

이제 한국 대표팀은 나아가 사상 첫 원정 8강이라는 새로운 목표에 도전한다. 벤투호는 포르투갈전 이후 하루 전체 휴식을 취한 뒤 알에글라 훈련장에서 브라질전을 대비한 훈련을 진행했다. 경기 후 76시간밖에 주어지지 않는 만큼 전술 변화보단 회복에 방점을 뒀다. 경기장 현장답사도 휴식을 위해 진행하지 않았다.

대표팀 분위기는 최상이다. 앞선 경기들에서 강호를 상대로 밀리지 않는 경기를 한 덕에 자신감이 넘친다. 특히 포르투갈전 승리는 새 동력이 됐다. 2차전 막판 퇴장으로 관중석에서 경기를 본 벤투 감독의 복귀도 긍정적 요소다.

벤투 감독은 4일 공식 기자회견에서 “브라질은 우승이 가능한 나라 중 하나기 때문에 저희 팀 입장에선 부담이 크다”면서도 “저희가 대응하기 힘들 수도 있겠지만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마지막 경기를 뛰지 못한 김민재의 출전 여부 등에 대해서는 “아직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고 답했다.

브라질은 설명이 필요 없는 팀이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팀으로 네이마르, 카제미루 등 이름만 대면 알 만한 선수가 다수 포진해 있다. 다만 못 이길 상대는 아니다. 마지막 경기에서 한 명 부족한 카메룬에 골을 내주고 패하는 등 불안한 모습을 노출했다. 또한 일부 주전 선수들은 부상에 시달리고 있다. ‘진화’한 한국의 승리가 꿈만은 아니다.

도하=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