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리 목사님은 성경 일타강사… 귀에 쏙쏙 들어와요”

라이트하우스 포항교회 금요 성경공부 현장

박노아 라이트하우스 포항교회 목사가 지난 2일 열린 금요 성경공부에서 성경 속 상황을 묘사하며 강의하고 있다.

지난 2일 오후 어스름해진 경북 포항 영일대해수욕장 인근 골목의 한 건물 2층 공간으로 한 무리의 사람이 모이기 시작했다. 세 살배기 아이의 손을 잡고 온 주부부터 20대 청년, 70대 어르신까지 20여명이 자리에 앉자 한 남성이 강단에 올랐다.

“자~ 로마인 천부장과 유대인 바울이 만나는 장면입니다. 노란색을 그어 볼까요? 천부장이 깜짝 놀라 얘기합니다. ‘네가 헬라 말을 할 줄 아느냐?’ 외국 나가서 한국말 들으면 엄청 반갑잖아요, 그쵸? 딱 그런 상황입니다. 이번엔 또 이렇게 외칩니다. ‘저 자를 세상에서 없애버리자, 살려둘 자가 아니다!’ 써 놓으세요. ‘쌩 난리!’”

남성이 태블릿에 준비된 강의안을 스크린에 띄우고 강의를 시작하자 곳곳에서 머리가 끄덕여졌고 웃음도 터져 나왔다. 라이트하우스 포항교회(박노아 목사)의 금요 성경공부 모습은 서울 노량진 학원가 ‘일타강사’의 강의 현장을 떠올리게 했다.

성경책을 편 사람들 손엔 다섯 가지 색깔의 색연필이 들려 있었다. 박노아(42) 목사는 “성경 속 각 장면을 드라마의 한 신(scene)으로 보고 한 문장씩 꼼꼼히 들여다보는 게 핵심”이라며 “빨간색은 ‘인물’, 주황색은 ‘장소’, 노란색은 ‘중요한 포인트’, 초록색은 ‘시간’, 하늘색은 ‘하나님의 말씀’으로 표시한다”고 설명했다.

성경공부에 참석한 성도가 5가지 색연필로 꼼꼼히 선을 긋고 필기한 성경책 모습.

박정기(71) 장로는 “평생 신앙생활을 해오면서 안 해본 성경공부가 없고 안 들어본 성경 강좌가 없다고 생각했는데 성경 이야기가 하나하나 체계가 잡힌 채 이해되는 건 처음”이라고 했다. 출판사에서 출간한 책자나 교재도 없다. 최수정(33) 집사는 “한 단어도 그냥 넘어가는 게 없이 제대로 이해한 내용을 내 손으로 적고 지도도 그리다 보니 가장 쉽게 이해할 수 있는, 세상에 하나뿐인 나만의 성경 교재를 만들어가는 느낌”이라며 웃었다.

지난해 3월 개척된 이 교회의 공식 모임은 딱 2가지다. 주일 오후 3시에 열리는 예배와 금요일 오후 7시 진행되는 성경공부다. 나머지는 24시간 열려 있는 교회 공간을 성도 스스로 찾아 기도하고 교제하는 것으로 채워진다. 교회 주보 앞 장에 쓰인 ‘라이트하우스 포항은 성경을 공부하는 교회입니다’라는 문장이 교회 정체성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박 목사는 개척 전 부목사로 사역하던 당시 10여년에 걸쳐 매일 새벽기도회를 마친 뒤 2시간씩 ‘비블리컬 스토리텔링’이라 불리는 성경공부를 연구해 왔다. 그는 “코로나19 팬데믹 위기감이 극심했을 때 개척한 공동체에서 성도들과 소통하기 어려웠는데 소통의 물꼬를 터준 게 성경공부였다”고 회상했다.

성도 40여명 중 성경공부 정기 참석자는 절반이 넘는다. 성도 대부분 주일예배에 앞서 금요 성경공부를 먼저 경험하고 등록한 점도 눈에 띄는 대목이다. 박 목사는 “성경을 제대로 이해하는 건 성도로서 추구해야 할 신앙생활의 최우선 항목”이라며 “이를 통해 교회는 성도를 세우고 성도는 자신이 살아가는 자리에 교회를 세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포항=글·사진 최기영 기자 ky710@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