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벤투 “韓, 함께한 선수들 중 최고… 감독직 재계약은 안 한다”

손흥민 “벤투 축구 의심한 적 없다”
4년 vs 1년… 협회와 계약기간 이견
벤투 “지난 9월 결정… 당분간 휴식”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가 끝난 뒤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벤투 감독은 이 경기를 끝으로 한국 대표팀 사령탑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한국 선수들은 제가 함께 일해온 선수들 중 최고입니다. 정말 자랑스럽습니다. 최선을 다해준 선수들에게 감사를 드리고 싶고, 감독으로서 영광이었다고 말하고 싶었습니다.”

파울루 벤투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의 스타디움 974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밝혔다. 한국은 세계 최강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대 4로 졌지만 벤투 감독은 우선 열심히 뛰어준 선수들에 대한 감사함을 표현했다. 그는 “우리가 4년간 노력했던 건 스스로에게도 자랑스러울 수 있도록 열심히 준비하고 훈련하는 것이었다”면서 “그런 면에서 한국 선수들은 누구보다 열심히 준비했고, 만족스러운 결과를 만들어 냈다”고 강조했다.

브라질과의 경기 내용에 대해선 “공을 빼앗은 뒤 역습하는 전략을 준비했는데, 브라질이 경기를 잘 이끌었다”며 “여러 가지 준비를 했지만 첫 번째 골과 페널티킥 골로 인해 어려움을 겪었다”고 평가했다.

4년4개월간 대표팀을 이끌어온 벤투 감독에겐 브라질전이 2022 카타르월드컵 마지막 경기가 됐다. 벤투 감독은 대표팀 사령탑에서 물러나 재충전의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그는 “지난 9월부터 결정한 부분”이라며 “휴식을 취한 뒤 향후 행보에 대해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같은 소식에 태극전사들은 아쉬움 속에서도 감사함을 전하며 앞날을 응원했다. ‘캡틴’ 손흥민은 “4년 동안 감사하다는 인사로는 부족할 정도로 많은 것을 배웠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이 어떤 축구를 하시는지 한 번도 의심한 적이 없다. 많은 분이 의심하셨는데, 결국엔 월드컵에서 저희가 좋은 모습을 보이니 박수를 쳐주셨다”며 “어떻게 보면 4년 동안 준비했던 것이 우리 선수들 몸에 익은 거다. 이런 부분을 잘 인지하고 더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벤투호의 ‘황태자’로 불린 황인범은 “‘저 선수를 왜 쓰냐’는 말을 들었을 때 내가 감독님이었다면 흔들렸을 텐데도 저를 믿어주셨다. 그분으로 인해 제가 더 큰 꿈을 가질 수 있게 됐다”며 울먹였다.

한편 벤투 감독이 더는 동행을 이어가지 않기로 한 데는 ‘계약기간’이 결정적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벤투 감독은 다음 대회인 2026 북중미월드컵까지 계약기간을 연장하고 싶어 했지만 대한축구협회는 일단 2023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까지만 재계약한 뒤 성적에 따라 기간을 연장하는 방안을 벤투 감독에게 제시한 것으로 전해졌다.

도하=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