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눈부신 약진’ 아시아 축구… 4년뒤 ‘원정 8강’ 이룰까

한국·일본·호주 역대 최다 16강
역대 월드컵 중 가장 많은 승리도
일본, 크로아티아에 승부차기 패

한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를 마친 뒤 응원단을 향해 박수를 치고 있다. 도하=최현규 기자

2022 카타르월드컵 아시아 국가들의 여정이 마무리됐다. 한국과 일본, 호주가 조별리그를 통과하며 역대 아시아 국가 최다 16강 진출 돌풍은 물론, 역대 월드컵에서 아시아 국가의 최다 승리 기록까지 쓰며 의미 있는 흔적을 남겼다.

한국 축구대표팀은 6일(한국시간) 카타르 도하 974 스타디움에서 열린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전 브라질과의 경기에서 1대 4로 패했다. 같은 날 일본은 도하 알자눕 스타디움에서 열린 16강전에서 크로아티아와 1-1 무승부 이후 승부차기에서 1대 3으로 아쉽게 패했다. 이로써 아르헨티나에 1대 2로 패한 호주를 포함해 아시아축구연맹(AFC) 소속 세 국가의 월드컵은 모두 끝나게 됐다.

16강 문턱에서 모두 아쉽게 멈췄지만 아시아 축구는 카타르월드컵에서 새로운 역사를 썼다. 월드컵 한 대회에서 아시아 3개 국가가 조별리그를 통과한 것은 처음이다. 이전에는 2002 한·일월드컵, 2010 남아프리카공화국월드컵에서 한국과 일본의 16강 진출이 최다다. 카타르월드컵에서는 개최국 카타르를 포함해 아시아 6개국이 참가해 절반이 16강에 진출했다.

일본 축구대표팀 아사노 타쿠마(왼쪽)가 이날 열린 16강전에서 크로아티아와 승부차기 끝에 8강 진출이 좌절된 후 눈물을 흘리고 있는 장면. AFP연합뉴스

16강 진출을 넘어 경기력도 세계를 놀라게 했다. 한국은 강호 우루과이를 시종일관 위협하며 무승부가 아쉬울 정도의 플레이를 선보였고, 포르투갈에는 승리까지 거뒀다. 일본은 ‘죽음의 조’에 묶였음에도 실리적인 역습 축구로 ‘전차군단’ 독일과 ‘무적함대’ 스페인을 모두 꺾으며 조 1위로 16강에 진출했다. ‘사커루’ 호주도 덴마크와 튀니지를 꺾으며 2승 1패로 본선에 진출했다. 사우디아라비아는 완벽한 조직력으로 리오넬 메시가 이끄는 아르헨티나를 2대 1로 꺾으며 아시아 돌풍의 시작을 알렸다.

이번 대회에서 아시아 국가들은 총 7승을 거두며 역대 최다승리를 작성했다. 한국이 1승 1무 1패, 일본과 호주가 각 2승 1패, 이란과 사우디가 각 1승 2패씩 거뒀다. 4년 전 러시아월드컵에서는 3승, 2014 브라질 대회에선 무승에 그쳤다.

다만 8강이라는 벽을 함께 확인한 대회이기도 했다. 아시아 국가가 월드컵에서 8강 이상 성적을 거둔 건 2002년 한국(4강)과 1966년 북한(8강)이 전부다. 한국은 홈에서 치른 월드컵이었고, 북한의 경우 당시 조별리그 참가국이 16개국뿐이었다. 사실상 ‘원정 8강’의 벽을 넘은 아시아 국가는 없는 셈이다. 유럽 빅리그에서 활약하는 아시아 선수들이 늘어나며 아시아 축구가 함께 성장하면서 4년 뒤 원정 8강을 달성할 아시아 국가가 나타날 가능성도 커지고 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