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노총 ‘총력투쟁’에도… 대형 사업장 ‘불참’ 속출

화물연대 지지 전국 대규모 집회
일부 일터 복귀… 현대제철 등 불참
대정부 강경투쟁 대오 약화 평가

민주노총 조합원들이 6일 경기도 의왕시 내륙컨테이너기지에서 총파업·총력투쟁 결의대회를 하고 있다. 화물연대의 집단운송거부 총파업이 13일째 이어진 이날 민주노총은 전국 15개 거점에서 '전국동시다발 총파업·총력투쟁대회'를 개최했다. 권현구 기자

민주노총이 6일 화물연대 총파업을 지지하는 전국 동시다발 대규모 집회를 열었다. 정부가 추가 업무개시명령을 검토하는 등 압박 수위를 높이는 상황에서 민주노총이 연대 투쟁에 나서며 노정 갈등이 더욱 고조되고 있다. 다만 파업권을 가진 노조가 많지 않은 데다 임금·단체교섭에 잠정합의한 대형 사업장들이 파업 대오에서 물러서면서 파급력은 당초 예상보다 약해졌다는 분석이 나온다.

민주노총은 이날 서울·경기 인천 부산 대구 포항 광주 경남 등 전국 15개 지역 거점에서 ‘총파업·총력투쟁 대회’를 열었다.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은 경기도 의왕 내륙컨테이너기지(ICD) 집회에서 “화물연대 파업은 화물노동자의 안전을 넘어 도로의 안전, 시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한 것이며 특수고용노동자들의 노조할 권리를 지키는 투쟁”이라며 “탄압 일변도의 정부에 맞서 더 단단한 연대로, 강력한 투쟁으로 맞서겠다”고 밝혔다.

총파업 대회에는 화물연대를 비롯해 동조 파업을 결의한 건설노조 보건의료노조 서비스연맹 등이 참여했다. 쟁의권이 있는 사업장은 연대 파업을 벌이고, 쟁의권이 없는 사업장은 총회나 조퇴·휴가 등으로 동참한다는 게 민주노총 측 설명이다.

특히 부산 울산 경남 지역에선 건설노조 타설 노동자 1000여명이 지난 5일부터 동조파업에 돌입한 데 이어 8일에는 레미콘·콘크리트 펌프카 등 건설기계 노동자 3500여명이 파업에 가세할 예정이다. 건설노조 부울경본부는 “화물연대에 대한 탄압은 건설노조에 대한 탄압이며, 화물연대를 지키는 건 건설노조를 지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서비스연맹은 오는 12일 하루 택배 노동자와 온라인 배송 노동자, 방과후 강사 등으로 구성된 조합원들과 파업을 진행한다. 서비스연맹은 “업무개시명령은 18년 전 만들어져 한 번도 발동되지 않았던 사문화된 법안까지 끄집어내 화물연대 파업 투쟁을 힘으로 짓누르겠다고 선포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반면 민주노총의 대정부 강경투쟁 대오가 약화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서울교통공사 노조 전국철도노조 의료연대본부 등 산별노조가 최근 사측과 협상을 마무리하고 일터로 복귀했고 대형 사업장들이 파업에 동참하지 않기로 했기 때문이다.

현대중공업 조선 3사(현대중공업·현대미포조선·현대삼호중공업)는 이날 새벽 사측과 임단협에 잠정 합의해 파업 참여를 전격 유보했다. 현대중공업 노조는 13일 전 조합원이 무기한 총파업에 나설 예정이었다.

대우조선해양도 같은 이유로 파업에 들어가지 않았다. 현대제철 노조는 개별 사업장의 임단협에 집중한다는 이유를 들어 파업 불참을 결정했다. 금속노조 포스코지회는 지난달 조합원 투표를 거쳐 아예 금속노조를 탈퇴하기로 했다.

지난달 24일 0시부터 시작된 화물연대 총파업은 이날까지 13일째 지속됐다. 화물연대는 올해 소멸되는 안전운임제 계속 시행과 적용 차종·품목 확대 등을 요구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9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열어 관련 법안 심사에 착수할 예정이다.

세종=박상은 기자 pse0212@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