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서울시 하천 정비 나선다… 악취 줄이고 안전시설 확충

520억 들여 내년까지 신속 개선
원격 진출입차단시설·조명 설치
서울형 수변감성도시 사업도 진행

파손된 하천시설(산책로). 서울시 제공

올해 기록적인 폭우로 인한 수해 피해 등을 겪은 서울시가 500여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하천 안전 개선 작업에 나선다.

서울시는 도림천, 중랑천, 안양천 등 시민 이용이 높은 서울시내 주요 하천의 기초 환경개선을 위해 520억원의 예산을 투입해 위험·불편 요소를 대폭 정비한다고 7일 밝혔다. 시는 10월말 25개 자치구 수요조사를 거쳐 시급히 정비가 요구되는 22개 자치구, 20개 하천의 정비를 위한 예산을 이달 지원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시는 우선 시민들이 하천을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시설을 확충하고 노후시설을 정비한다. 돌발 강우시 하천 고립사고를 막기 위해 원격 진·출입차단시설이나 재난 예보·경보시설을 설치한다. 자전거 이용시민이나 보행자의 안전을 위해 조명과 유도등·CCTV·안전데크·난간 등도 대폭 확충한다.

코로나19로 생활권 하천에서 시민들의 다양한 여가활동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시민들이 체감하는 불편 사항도 개선할 방침이다. 대표적으로 시민들이 하천에 방문했을 때 가장 불편하게 느끼는 악취를 줄이기 위한 사업을 진행한다. 악취를 유발하는 퇴적물을 치우는 준설작업을 진행하고, 가림막이나 덮개 같은 악취저감시설 등도 설치한다.

특히 서울 전역에 흐르는 실개천과 소하천 등 수변을 중심으로 시민들이 여가·문화를 즐길 수 있는 기반을 갖추는 ‘서울형 수변감성도시’ 사업도 진행 중이다. 이같은 사업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시민들이 하천에 접근할 수 있는 통로나 하천 둔치, 제방의 유휴공간을 정비하고 휴식공간도 마련할 방침이다.

서울시는 내년 상반기까지 안전 분야를 신속하게 정비하고, 악취·환경개선 등의 사업도 내년 연말까지 완료할 계획이다. 한유석 서울시 물순환안전국장은 “이번 정비를 통해 시민들이 안전하고 쾌적하게 조성된 수변 공간에서 안심하고 불편함 없이 머무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시는 이번 정비로 그치지 않고 시민들의 안전을 위협하고, 불편함을 유발하는 요소들을 꼼꼼하게 발굴해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이현 기자 2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