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태원 참사 진상 규명·피해자 지원”… 174개 단체 ‘시민대책회의’ 출범

시민사회단체 170여 곳이 7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10·29 이태원 참사 시민대책회의’ 발족 기자회견에서 참사 진상 규명과 수사 확대를 요구하는 손팻말을 들고 있다. 연합뉴스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피해자 지원을 목표로 하는 ‘10·29 이태원참사 시민대책회의’가 7일 출범했다. 참여연대·민주언론시민연합 등 174개 시민사회단체는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향후 활동 계획을 밝혔다.

이들은 발족 선언문에서 “조직적인 무책임으로 점철된 국가가 이태원 참사를 만들었다. 이 참사는 예고된 참사이자 막을 수 있었던 인재”라며 “유가족과 피해자의 입장이 반영된 성역없는 진상규명과 철저한 책임자 처벌이 이뤄지도록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시민대책위는 진상규명위원회, 피해자권리위원회, 미디어감시위원회, 추모행동위원회, 대외협력위원회 등 5개 조직과 법률지원단으로 구성됐다. 오는 16일엔 참사 지점 인근인 서울지하철 6호선 이태원역 1번 출구 앞에서 희생자 유가족과 함께 ‘참사 49일 시민추모제’를 열 계획이다.

이태원 참사 희생자 89명의 유족이 모인 유가족협의회도 참사 42일 만인 오는 10일 출범한다. 민주사회를위한변호사모임 이태원 참사 태스크포스(TF) 측은 “공식 출범을 통해 유가족들이 정식 조직체계를 갖추면서 참사 진상규명 등에 대한 기존 요구사항들에 대해 더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목소리를 낼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용현 기자 fac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