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위믹스 상장 폐지 정지 가처분 기각… 오늘 오후 3시 거래 중단

법원 ‘상폐 결정’ 닥사 손 들어줘
잘못된 정보·비례원칙 위반 등 이유
위메이드 반발… 법적 대응 나서

경기도 성남시에 있는 위메이드 사옥. 연합뉴스

국내 게임사 위메이드가 발행한 대표 토종 코인 ‘위믹스’가 결국 상장폐지 수순을 밟는다. 위메이드가 국내 암호화폐 거래소의 상폐 결정에 불복 의사를 밝혔지만 법원은 암호화폐 거래소의 손을 들어준 것이다. 이에 따라 투자자들 손실은 불가피할 전망이다.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부장판사 송경근)는 7일 위믹스 유한책임회사가 디지털자산거래소 공동협의체(닥사·DAXA) 산하 4개 거래소 암호화폐 거래소(업비트·빗썸·코인원·코빗)를 상대로 제기한 위믹스 거래지원 종료(상장폐지) 효력정지 가처분 신청을 기각했다. 이로써 위믹스는 오는 8일 오후 3시를 끝으로 거래가 중단된다.

앞서 DAXA는 지난달 24일 중대한 유통량 위반, 투자자에 미흡하거나 잘못된 정보 제공, 소명 기간 중 제출된 자료의 오류 및 신뢰 훼손 등을 사유로 위믹스에 대한 상장폐지 결정을 내렸다. 위메이드는 이에 반발해 법적 대응에 나섰다.

위메이드 측은 DAXA 차원의 유통량 개념 및 거래지원 종료 가이드라인이 정립되지 않은 점, 상장폐지 결정이 ‘비례의 원칙’에 어긋나는 점 등을 들어 DAXA가 거래지원 종료를 자의적으로 결정했다고 주장했다. 위메이드는 또 상장폐지가 현실화하면 투자자들의 피해가 불가피하다고도 주장했다. 반면 DAXA 측은 위믹스가 잘못된 정보를 제공해 투자자 보호 차원에서 결정했을 뿐이라고 맞받아쳤다. 거래소들은 가처분 결정에 따라 위믹스가 계속 거래되면 암호화폐 거래 질서에 악영향을 준다는 논리도 내세웠다.

가처분 기각 결정이 나면서 위믹스 투자자들의 이탈이 불가피하게 됐다. 위믹스 보유자들은 거래를 위해서 보유한 암호화폐를 개인 지갑 혹은 해외 거래소로 옮기거나 매도해야 한다. 실제로 매도세가 몰리면서 가격 급락세가 펼쳐지고 있다. 법원의 가처분 기각 결정이 나오기 직전 900원대였던 위믹스 가격은 10분 만에 400원대로 반토막 났다. 암호화폐 발행사 위메이드에 투자했던 사람들도 상당한 손실을 입을 가능성이 높아졌다.


위믹스 생태계 구축에 심혈을 기울여왔던 위메이드는 큰 타격을 입게 됐다. 위메이드는 본안 소송을 준비하면서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소하는 방안도 검토 중이다. 위믹스는 바이낸스, 코인 베이스 등 주요 해외 거래소 상장에 속도를 낼 가능성이 높아졌다. 위메이드는 가상자산 정보플랫폼 전문기업 크로스앵글과 ‘위믹스 유통량 모니터링 시스템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실시간 유통량 감시 서비스를 위믹스에 적용할 예정이다.

금융당국은 위믹스 사태를 유심히 들여다보고 있다. 이복현 금융감독원장은 이날 “암호화폐로 인한 혼란이 결국 금융시장과 관련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는 측면이 있어서 챙겨서 관리하는 측면이 있다”며 “DAXA가 내·외부의 공평한 기준에 맞춰서 조치한 거라면 그 기준이 맞았는지 틀렸는지를 한번 봐줄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