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러·우 종전 등 여건 호전 시 내년 무역 285억 달러 흑자”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홍지상 연구위원이 8일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열린 ‘제4차 무역산업포럼’에서 ‘2023년 무역전망과 대응과제’에 대해 발표하고 있다. 한국무역협회 제공

한국이 내년에 285억 달러(37조5900억원)의 무역흑자를 기록할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코로나19 종식, 러시아·우크라이나 종전, 보호무역주의 완화 등의 주요 변수가 낙관적으로 흘러갈 경우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통상연구원 홍지상 연구위원은 8일 서울 삼성동 트레이드타워에서 ‘2023년 무역 전망과 우리의 대응’을 주제로 열린 ‘제4차 무역산업포럼’에서 “내년 무역은 코로나19, 러·우 전쟁 등 매우 불투명한 변수의 전개 방향에 영향을 받을 것”이라며 이같이 분석했다. 홍 위원은 내년 세계경제와 한국 무역을 ‘기본’ ‘낙관’ ‘비관’의 시나리오로 나눠 전망했다.

코로나19 불확실성 완화, 러·우 전쟁 저강도 지속 등을 가정한 기본 시나리오의 경우 내년 수출입이 각각 4%, 8% 감소한다. 불확실성 변수가 모두 해소된 낙관 시나리오에서는 수출이 올해와 비슷한 보합세를 유지하고 수입이 10% 감소해 무역수지가 285억 달러 흑자로 전환한다. 이 밖에도 연구원은 코로나19 변이 재확산, 러·우 전쟁 확전, 각국 통화긴축 및 경제블록화가 지속한다면 세계경제가 1% 미만, 세계교역은 2% 안팎으로 감소한다는 비관적 전망도 내놨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