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서 궁지 몰린 틱톡… 주 정부들 ‘사용 금지’

‘정보 유출’ 수사도… 화웨이 전철 밟나

틱톡 로고. 연합뉴스

미국 각 주 정부가 중국의 동영상 공유 플랫폼인 ‘틱톡’의 사용 규제 조치와 정보 유출 수사, 소비자 기만 소송에 나서고 있다. 미국 정보기관에 비밀리에 접근한 사실이 드러나 퇴출당한 중국 스마트폰업체 화웨이의 전철을 밟는 모습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7일(현지시간) 토드 로키타 인디애나주 법무장관 겸 검찰총장이 틱톡을 상대로 주 정부 차원의 사용 제한 및 벌금을 요구하는 형사 소송을 제기했다고 보도했다.

로키타 장관은 소장에서 “틱톡이 중국 정부가 해당 플랫폼을 통해 개인정보에 접근할 수 있다는 사실을 사용자들에게 숨겨 미국 소비자보호법을 어겼고, 10대 사용자에게 음란한 성적 동영상과 마약 복용, 음주 등 부적절한 콘텐츠가 노출되도록 방치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틱톡은 양털을 뒤집어쓴 늑대”라며 “중국 정부와 공산당이 미국인 사용자의 데이터에 접근해 손쉽게 이를 확보하게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인디애나주 검찰은 이와 별도로 틱톡이 위치정보와 개인정보를 이용해 민감한 국가안보 정보에 접근, 확보한 정보를 중국 기관에 넘기고 있다는 의혹도 대대적으로 수사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렉 애보트 텍사스 주지사와 크리스티 놈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는 지난주 국가안보 우려를 이유로 주 정부 산하 기관의 틱톡 사용을 금지하는 행정명령을 발표했다고 뉴욕타임스(NYT) 등이 보도했다. 애보트 주지사는 주 정부 기관에 보낸 서한에서 “틱톡은 잠재적으로 민감한 정보를 중국 정부에 제공한다”고 밝혔다. 사우스다코타주 관광부는 팔로어 6만명을 거느린 틱톡 계정을 삭제했고, 주 공영방송사도 이에 동참했다.

바로 전날엔 래리 호건 메릴랜드주지사가 틱톡을 포함한 중국 및 러시아 정보기술(IT) 제품의 사용을 금지하는 ‘비상 사이버안보 명령’을 내놨다.

각 주의 조치는 일반 주민의 틱톡 사용까지는 금지하지 않는다. 하지만 워싱턴 정가에서 틱톡의 보안 유출 문제에 대한 초당적 우려가 확산하면서 전면적인 사용금지 법안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신창호 선임기자 procol@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