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올 수능도 수학이 관건… ‘문과침공’ 더 거세진다

2023학년도 수능 채점결과 발표
국·수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 2→11점
수학 잘하는 학생, 정시서 유리해져

서울의 한 고3 교실에서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을 가채점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17일 시행된 2023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은 국어 영역은 쉽게, 수학 영역은 어렵게 출제된 것으로 나타났다. 수학의 변별력이 상대적으로 컸던 시험이어서 이과 수험생들이 문과 상위권 대학으로 응시하는 이른바 ‘문과 침공’ 현상이 한층 두드러질 전망이다.

교육부와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은 8일 ‘2023학년도 수능 채점 결과’를 발표했다. 국어의 표준점수 최고점은 134점, 수학은 145점이었다. 표준점수는 수험생의 원점수가 평균 성적과 얼마나 차이 나는지 보여준다. 시험이 어려울수록 표준점수는 올라간다. 표준점수 최고점은 원점수 만점자에게 주어지는 점수로 시험이 까다로우면 높아진다. 지난해 수능에서는 국어 표준점수 최고점이 149점, 수학은 147점이었다. 올해 수능은 국어와 수학 모두 표준점수 최고점이 하락했지만 국어의 낙폭이 훨씬 컸다.

국어에서 ‘널뛰기 난도’를 보였다는 의미로, 출제 당국이 난도 조절에 실패했다는 얘기가 된다. 문영주 평가원 수능 본부장은 “국어 고난도 문항이 제대로 기능하지 못해 평이해졌다”고 설명했다.


수학의 경우 지난해 수능에 이어 ‘어려운 수학’ 기조를 유지한 것으로 평가된다.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구분점수(133점) 차이가 12점이었다. 모든 문항을 맞힌 만점자와 1등급에 턱걸이한 수험생의 격차가 12점이란 것이다. 표준점수 최고점자도 지난해 2702명에서 934명으로 3분의 1 수준으로 줄었다. 상위권 변별력을 위한 초고난도 문항이 제 기능을 했다는 설명이다.

국어의 경우 표준점수 최고점과 1등급 구분점수(126점) 차이가 8점이었다. 수학 12점보다 격차가 적다. 국어의 변별력이 덜했다는 얘기다. 또한 국어와 수학의 표준점수 최고점 격차는 지난해에는 2점에 불과했지만 올해는 11점이다. 수학을 잘하는 학생들이 정시모집에서 한층 유리해졌다는 분석이 가능하다.

이에 따라 문·이과 통합수능 첫해인 지난해 수학에서 경쟁력 있는 이과 수험생들이 문과로 대거 지원하는 교차지원이 활발했는데, 올해는 이런 현상이 더욱 짙어질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임성호 종로학원 대표이사는 “국어 만점자와 수학 만점자가 11점 차이다. 수학으로 기울어진 수능으로 보인다”면서 “수학에 강한 고득점 이과생의 경우 교차지원 시 지난해보다 더 유리해졌다”고 진단했다.

영어도 변별력을 갖췄다는 평가다. 1등급 비율은 7.83%로 지난해 6.25%보다 늘었다. 다만 2등급은 21.64%에서 18.67%, 3등급은 25.16%에서 21.75%로 줄었다. 중·상위권 수험생들이 상당히 애를 먹은 시험이었다. 중·상위권 수험생의 경우 수시모집에서 수능 최저학력기준 충족 여부가 중요할 것으로 예상된다.

올해 수능에 응시한 수험생은 모두 44만7669명이었다. 고3 재학생은 30만8284명(68.9%), 졸업생 및 검정고시 합격자 등은 13만9385명(31.1%)이었다. 졸업생과 검정고시 합격자 비율은 현행 수능 체제가 시작된 2005학년도 이래 최대다. 입시 전문가들은 올해 재수생들이 정시모집에서 강세를 나타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올해 수능 모든 영역에서 만점을 받은 인원은 3명으로 파악됐다. 3명 모두 과학탐구를 선택한 이과 수험생으로, 고3 재학생 2명, 재수생 1명이었다. 개인별 성적통지표는 9일 교부된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