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달 만에 전면 나선 장제원… ‘국민공감’ 주도·對野 전선 선봉

국힘 몫 국회 행안위장에 내정
이상민 거취 등 놓고 격전 앞둬
전당대회서 절대적 역할 관측도

국민의힘 권성동 장제원 하태경 의원(왼쪽부터)이 8일 국회에서 열린 여당 몫 국회 상임위원장 후보자 선출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장 의원은 국회 행정안전위원장 후보자로 선출됐다. 연합뉴스

친윤(친윤석열)계 핵심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정국 전면에 나서고 있다.

지난 8월 31일 “지역구 의원 책무와 상임위 활동에만 전념하겠다”며 2선 후퇴를 선언한 이후 약 3개월 만이다.

장 의원은 21대 국회 후반기 행정안전위원장에 8일 내정됐다. 행안위는 더불어민주당의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경질 요구, ‘이태원 참사’ 국정조사, 경찰국 이슈 등으로 여야 대치상황의 최전선에 있는 상임위다.

장 의원은 또 국민의힘 공부모임 ‘국민공감’의 출범을 사실상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민공감이 출범했던 지난 7일 국민의힘 전체 의원 115명 중 71명이 첫 모임에 참석했다. 한 재선의원은 국민의힘 의원들의 높은 참여율과 관련해 “장제원의 힘”이라고 잘라 말했다.

장 의원은 정국 현안에 대해서도 거침없는 발언을 내놓고 있다.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를 뽑는 전당대회를 앞두고 난데없이 불거진 ‘한동훈 차출론’과 관련해 장 의원이 정진석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를 각각 공개 비판한 것이 대표적인 예다.

국민의힘은 의원총회를 열고 여당 몫 국회 상임위원장을 맡을 5명의 의원을 내정했다. 장 의원은 행안위원장 후보자로 단수 출마해 박수로 합의 추대됐다.

장 의원은 “(행안위원장직을) 아무도 신청 안 해서 ‘왜 안 하나’ 생각해 봤더니 (국민의힘 의원들이) ‘네가 가서 잘 싸워라’라고 한 것 같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어 “행안위는 경찰개혁, 윤석열정부가 국정과제로 삼고 있는 지방시대, 안전한 대한민국을 만드는 중요한 상임위”라며 “열심히 해서 정부가 성공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한 초선의원은 “민주당 공세에 대응할 무게감 있는 인물이 행안위원장을 맡아야 한다는 게 당내 기류였다”면서 “그런 점에서 장 의원이 적합하다”고 말했다.

여야는 지난 7월 행안위와 과방위 위원장 자리를 1년씩 교대해 맡기로 했다. 이에 따라 장 의원은 행안위원장을 역임한 뒤 내년 6월부터 과방위원장을 맡게 된다. 과방위 역시 공영방송 지배구조 문제 등을 놓고 여야가 첨예하게 대립하는 전장이다.

장 의원은 의원총회 뒤 주호영 원내대표와의 논쟁에 대한 질문을 받자 “그것은 그 정도로 하자”면서 “충분히 제 의사가 전달된 것 같다”고 확전을 자제했다.

그러나 장 의원은 당원투표 비중을 높이는 방식으로 전당대회 룰 변경이 시도되는 것에 대해선 “전당대회가 시작도 안 했다”며 “이런 사안에 대해 가끔 이야기할 수 있는 기회를 갖겠다”고 말했다. 당내에서는 장 의원이 어느 후보에게 힘을 실어주느냐에 따라 전당대회 판도가 뒤흔들릴 것이라는 관측이 벌써부터 나오고 있다.

한편 국민의힘 몫 기재위원장에 윤영석 의원, 외교통일위원장에 김태호 의원, 국방위원장에 한기호 의원이 표결 절차 없이 각각 뽑혔다. 국회 정보위원장에는 3선의 박덕흠 의원과 하태경 의원이 경선을 치른 끝에 박 의원이 선출됐다.

손재호 구승은 기자 sayh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