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9대 1 전대룰… 김기현·권성동 “찬성” 안철수·유승민 “반대”

친윤계 “당원 의사 절대적 반영”
셈법 다른 당권주자는 이견 표출


국민의힘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는 전당대회 시즌이 다가오면서 ‘룰 전쟁’도 본격화하고 있다. 당대표 선출 방식을 두고 친윤(친윤석열)계가 현행 7대 3인 당원투표와 일반국민 여론조사 비율을 9대 1로 바꿔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이자 셈법이 다른 당권 주자들이 이견을 표출하고 있다.

친윤계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8일 CBS라디오 인터뷰에서 “당대표는 전 국민을 상대로 표심을 얻는 것이 아니라 당 정체성에 대해 확고한 의지를 갖고 추진할 사람을 뽑는 것”이라며 “당원 의사가 절대적으로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친윤계 핵심인 권성동 의원은 ‘9대 1’에서 한발 더 나아가 당원투표 100%로 당대표를 선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전당대회를 이끌 정진석 비상대책위원장도 거들었다. 정 위원장은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당대표를 뽑는 것이니까 당원 의사가 많이 반영될 필요가 있지 않나 하는 의견이 있다”며 “지난 전당대회보다 책임당원 수가 급격히 늘었다는 점이 고려돼야 한다는 의견을 듣고 있다”고 말했다.

친윤 의원들이 룰 개정에 적극 나서는 데는 이준석 전 대표가 대중적 인지도를 앞세워 당권을 잡은 뒤 당내 분란을 일으켰던 전례를 답습해서는 안 된다는 인식이 깔려 있다. 친윤계 한 의원은 “이 전 대표가 당심이 아닌 압도적인 여론조사 지지로 당선된 후 정부와 사사건건 마찰이 생겨 얼마나 혼란스러웠나”라며 “차기 총선은 윤석열정부의 중간평가가 될 텐데 정부와 호흡을 맞출 인물이 당대표를 맡아야 하는 것은 당연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룰 변경이 혼란만 초래한다며 반대하는 당권 주자도 많다. 안철수 의원은 부산시의회 기자간담회에서 “7대 3 룰의 역사가 20년”이라며 “그동안 안 바뀐 이유가 있다”고 강조했다. 윤상현 의원도 MBC라디오에서 “역선택 방지 조항을 넣는다면 지금 같은 비율(7대 3)도 손색이 없다”며 “9대 1로 바꾸는 것은 모양상 좋아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9대 1로 룰이 바뀌면 현재 일반국민 여론조사에서 앞서고 있는 유승민 전 의원이 가장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된다. 유 전 의원은 전날 KBS라디오에서 “유승민 한 명 이겨보겠다고 룰을 바꾸고 별 얘기 다 나오는데 삼류 코미디”라며 “축구를 하다 갑자기 골대를 옮기는 법이 어디 있느냐”고 비판했다. 나경원 전 의원도 “룰을 바꾸는 건 불필요한 논란을 일으킬 수 있지 않나”라며 룰 변경에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