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대표팀 만난 尹 “국민에게 여러분은 월드컵 우승팀”

청와대 영빈관 만찬 이모저모
인사말 중 잠시 울컥하기도
손흥민이 주장 완장 채워줘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8일 축구대표팀 환영 만찬이 열린 청와대 영빈관에서 손흥민, 이강인 선수로부터 선수단의 사인이 담긴 유니폼과 축구공을 선물로 받고 있다. 김지훈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는 2022 카타르월드컵 16강 진출을 달성하고 돌아온 한국 축구대표팀을 8일 청와대 영빈관으로 초청해 만찬을 함께했다.

윤 대통령은 환영사에서 “여러분의 젊음과 열정이 안팎으로 어렵고 힘든 우리 국민에게 큰 위로와 희망을 줬고, 어떤 어려움도 이겨낼 수 있다는 의지를 보여줬다”며 “그런 점에서 여러분은 월드컵 우승팀”이라고 말했다. 또 “여러분은 운동선수를 넘어 평화의 전도사이고, 어려움에 처한 분들에게 위로와 희망을 주는 분들”이라며 “더욱 확고한 자신감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을 하다 감격한 듯 목이 메기도 했다. 윤 대통령은 “2026년 미국·캐나다·멕시코월드컵에서는 여러분이 더욱 좋은 조건에서 더욱 자신감을 갖고 마음껏 뛸 수 있도록 제가 정부를 대표해서 여러분을 더욱 강력하게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윤 대통령은 또 “팀을 잘 지도하고 이끌어주신 파울루 벤투 감독님과 코칭스태프에게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월드컵 대표선수단과 벤투 감독님의 건승을 위하여”라고 외치며 벤투 감독, 주장 손흥민 선수와 건배했다.

벤투 감독은 “4년이란 긴 여정을 함께 해준 코칭스태프, 선수들과 함께 대한민국을 대표할 수 있어 정말 감사했다”며 “대한민국 국민을 비롯해 모든 분들에게 행운이 있기를 바란다”고 화답했다.

손흥민 선수는 “4년 동안 저희 선수들의 노력과 국민의 성원 덕분에 이렇게 좋은 성적을 거두고 많은 환영을 받았다. 너무 감사드린다”며 “대한민국을 더 빛낼 수 있도록 열심히 노력하겠다. 지켜봐 달라”고 말했다.

김 여사는 “(윤 대통령이) 포르투갈과의 경기가 끝난 새벽, 똑같은 장면을 계속 보면서 울컥해 했다”면서 “그날의 감동과 기억은 우리에게 깊이 남아 힘든 일이 있을 때마다 이 경기를 떠올리며 자긍심과 격려를 얻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볼 트래핑을 선보이는 모습. 대통령실 제공

손흥민 선수는 포르투갈전 때 착용했던 주장 완장을 윤 대통령의 왼팔에 채워줬다. 이에 윤 대통령은 “손흥민 선수가 주장으로 리더십을 발휘해 어려운 경기를 잘 해낸 것처럼 저도 대통령으로서 국가가 어려운 일에 처할 때마다 책임감을 갖고 여러분이 보여준 투혼을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손흥민 선수와 대표팀의 막내 이강인 선수는 윤 대통령 부부에게 선수들의 사인이 담긴 유니폼과 축구공을 선물했다. 윤 대통령은 이 축구공을 가슴으로 받아 트래핑하는 장면을 선보이기도 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