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기후변화가 빚은 ‘살인 한파’… 기록적 폭설에 겨울 폭풍 강타

美 눈보라 동반한 ‘폭탄 사이클론’
최소 22명 숨지고 180만 가구 정전
일본에도 1m 넘는 폭설 14명 사망

24일(현지시간) 폭설을 동반한 강풍과 한파가 덮친 미국 동부 뉴욕주 버펄로 지역의 모습. 이곳에선 60㎝ 이상의 눈과 함께 시속 70마일이 넘는 강풍이 휘몰아치며 최소 2명의 사망자가 발생했다. 미 전역에서는 폭설로 최소 22명이 숨졌고 180만 가구가 정전을 겪었다. AP연합뉴스

미국과 일본 등 지구촌 곳곳이 기후변화로 인한 혹한과 폭설로 몸살을 앓고 있다. 미국은 강추위와 눈보라를 동반한 ‘폭탄 사이클론’으로 최소 22명이 숨지고 180만 가구가 정전 피해를 보았다. 일본도 최고 적설량 1m를 넘는 폭설이 내리면서 사망자가 10명을 넘어섰다.

워싱턴포스트(WP) 등은 24일(현지시간) “폭탄 사이클론이 미국 전역을 황폐화하고 있다”며 “잔인한 겨울 폭풍으로 현재 미 전역에서 사망자가 최소 22명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폭탄 사이클론은 차가운 북극 기류와 습한 공기가 만나 생성되는 저기압성 폭풍으로 통상 24시간 이내에 기압이 24밀리바 넘게 떨어질 때 나타난다.

특히 뉴욕주 버펄로에서는 60㎝ 이상 폭설과 시속 70마일(약 112㎞) 이상의 강풍이 몰아치며 응급 구조대의 발이 묶이면서 2명이 숨졌다. 사고는 한 여성이 아기를 분만하고 있는 상황에서 구조대가 도착하지 못해 발생했다. 뉴욕주는 23일부터 비상사태가 발령돼 있는 상태다.

오하이오에서는 폭설로 46중 추돌사고가 발생해 4명이 사망했고, 캔자스에서도 3명이 교통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은 “여러분이 어렸을 때 좋아했던 눈 오는 날과 달라 외출을 자제하고 연휴 여행계획을 재고해 달라”며 주의를 촉구했다. 뉴욕주를 포함해 노스캐롤라이나와 켄터키, 펜실베이니아, 테네시 등에서는 180만 가구에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 이날 오후 복구가 시작돼 정전 피해는 80만 가구로 줄었지만 다시 정전될 가능성이 남아 있는 상태다. 텍사스는 전력 긴급사태를 선포했다. 미 전역에서 항공편 2700편이 취소됐고 6400편이 지연됐다.

기상학자들은 주로 동아시아 지역에 영향을 미치는 북극의 ‘폴라 보텍스(극지방 소용돌이)’가 이례적으로 폭탄 사이클론을 유발했다고 보고 있다. 폴라 보텍스는 북극과 남극 등 극지방 성층권에 형성되는 한랭 기류인데 북미 대륙에 이상 한파를 몰고 오는 일은 드물다.

기상학자들은 폴라 보텍스가 북미 지역에까지 영향을 미친 데는 지구 온난화가 주요 원인이라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대기 및 환경 연구소의 기후 과학자인 유다 코헨은 “더 따뜻한 날씨는 제트기류에 영향을 주고 이는 북극 소용돌이 순환에 영향을 미친다”고 NYT에 전했다.

폭탄 사이클론은 캐나다에도 피해를 안겼다. 온타리오주와 퀘벡주에서 수십만 가구가 정전됐다. 주요 도시인 토론토와 오타와, 몬트리올을 운행하는 열차가 폭설로 멈춰 크리스마스 당일 시민들이 발이 묶인 상태다.

한 남성이 폭설이 내린 일본 홋카이도현 기타미시 주차장에서 제설 작업을 하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일본에서도 폭설 피해가 불어나고 있다. 23~24일 야마가타현 오구니마치에는 97㎝, 니가타현 세키카와무라에는 81㎝의 눈이 쌓이는 등 동해 방면 일본 지역에 기록적인 폭설이 쏟아졌다. 일본 소방청 발표에 따르면 이번 폭설로 14명이 사망하고 34명이 중상, 53명이 경상을 입었다. 홋카이도의 몬베츠시는 한때 2만4000가구 전부가 정전됐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