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입학식을 못해요”… 전북 초교 4곳 올해 신입생 ‘제로’

학령인구 감소 갈수록 심각해져
초교 4곳 전교생 0명으로 휴교
신입생 10명 이하 전체의 절반

올해 신입생이 1명도 없는 전북지역 초등학교가 4개교로 확인됐다. 사진은 전북도교육청 청사. 전북도교육청 제공

학령인구 감소가 갈수록 심각해지는 가운데 올해 전북도 내 신입생이 한 명도 없는 초등학교가 4곳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가운데 3곳을 포함한 4개 학교는 전교생 수가 0명으로 이미 휴교 중이다.

5일 전북도교육청에 따르면 2023학년도 신입생이 1명도 없는 학교는 군산 어청도초, 신시도초야미도분교, 임실 신덕초, 부안 위도초식도분교 등 4개교다.

이 중 어청도초, 신덕초, 위도초식도분교와 부안 장신초 등 4개교는 학생이 1명도 없어 현재 교육과정이 멈춰 있다. 신시도초야미도분교도 조만간 휴교할 예정이다.

올해 신입생이 10명 이하인 초등학교 수는 전체 422개교 중 이날 현재 215개교로 절반이 넘는다. 이는 2018년(170개교)과 비교해 45개교가 증가한 수치다.

이들 학교는 도서·산간 지역에 주로 분포하고 있지만 전주 5개교, 익산 25개교, 군산 21개교 등 도심 지역에도 분포하고 있다. 여기에 전교생이 60명 이하인 초등학교도 208개교로 전체의 48.8%에 이른다.

전북지역 학령인구 감소는 해가 갈수록 심각해져 일부 초등교에서는 입학식과 졸업식을 치르지 못하고 있다.

중학교 역시 상황은 여의치 않다. 도내 중학교 중 전교생이 60명 이하인 학교는 211개교 중 85개교(40.3%)에 이른다. 도교육청은 학생 수가 적은 학교들을 통·폐합해 이 상황에 대응하고 있다.

실제로 부안에선 백련초가 올해를 끝으로 문을 닫고 휴교중인 장신초와 함께 인근 부안 하서초와 2024학년도에 통합할 예정이다. 세 학교 학생들은 장신초 부지에 새롭게 지어지는 학교에서 생활하게 된다.

도교육청 관계자는 “소규모 학교 통폐합은 지역 사회와 재학생 모두에게 큰 영향을 끼치지만, 학생 수가 극도로 적은 경우 교육과정에도 문제가 있다는 점을 인식해야 한다”면서 “학생들의 교육과 미래를 위해서 어떤 결정이 더 좋은지 다시한번 고민해 봐야 하는 시점”이라고 말했다.

전주=김용권 기자 yg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