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다보스포럼서 ‘부산엑스포’ 유치 지원

홍보문구 적은 친환경차 운영

현대자동차그룹은 오는 20일(현지시간)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세계경제포럼(WEF) 연차 총회에 ‘2030년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홍보문구를 새긴 차량을 운영한다고 16일 밝혔다. 제네시스 전기차들이 다보스 인근을 돌며 부산엑스포를 알리고 있다. 현대차·기아 제공

현대자동차그룹은 세계경제포럼(WEF·다보스포럼) 연차 총회에서 친환경차로 ‘2030 부산세계박람회(엑스포)’ 유치를 지원한다고 16일 밝혔다. 오는 20일(현지시간)까지 스위스 다보스에서 열리는 연차 총회에 현대차그룹은 ‘2030 부산엑스포’ 홍보문구를 적은 차량 58대를 운영한다. 이 가운데 45대는 친환경차다. G80 전동화 모델(18대), GV60 전동화 모델(8대), GV70 전동화 모델(4대), 싼타페 플러그인하이브리드(15대) 등이다. 부산엑스포의 비전이 ‘지속가능한 미래’를 향한다는 걸 감안한 것이다.

이 차량들은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이재용 삼성전자 회장, 최태원 SK그룹 회장, 구광모 LG그룹 회장 등 한국 주요 기업 대표단이 이동할 때 이용한다. 싼타페 플러그인하이브리드는 다보스 시내 행사장, 기차역, 숙소를 도는 셔틀로 운영한다. 한국이 주관하는 행사 참석자는 누구나 이용할 수 있다.

현대차그룹은 포럼 기간 중에 열리는 ‘한국의 밤’ 행사장 입구에 부산엑스포 로고가 담긴 투명 컨테이너도 설치한다. 그 안에는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를 전시한다. 현대차그룹은 2021년 8월에 한국 대기업 가운데 처음으로 부산엑스포 전담조직을 꾸려 유치 지원 활동을 펼쳐왔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