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남 첫 혁신창업펀드 투자 조기 완료


경남도는 2020년 한국모태펀드 유치를 통해 조성한 ‘지스트롱 혁신창업펀드’의 투자가 결성 2년 만인 올해 조기에 완료했다고 24일 밝혔다. ‘지스트롱 혁신창업펀드’는 경남도가 주요 출자자로 참여하고 지역의 창업 지원기관인 경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경남의 창업기획자인 시리즈벤처스가 공동운용사로 참여해 초기 창업기업에 투자하는 펀드다.

경남도는 한국모태펀드 유치를 위해 예산 확보, 창업기획자의 역량강화 지원 등 준비로 30억원의 정부 출자 정책자금을 유치하는 성과를 거뒀다.

펀드 투자 대상은 지방 창업 초기기업 또는 연간 매출액 20억원 이하의 기업으로 2020년 11월 결성했다. 이후 적극적 기업 발굴로 3년의 투자기간을 2년으로 단축해 지역 기업의 자금난 해소와 성장에 도움이 됐다.

특히 전체 투자 기업 21개사 중 절반 이상인 11개 기업에 21억원을 지원 했으며 경남에서 혁신을 이뤄낸 스타트업에 집중 투자 해 경남지역 창업 생태계 조성에 기여하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투자기업 중 킥더허들, 미스터아빠, 크리스티컴퍼니 등 10개사는 300억원의 후속 투자를 유치했으며 투자 당시 1000억원이었던 기업 가치가 현재 약 3000억원으로 3배 가까이 상승했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