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현대모비스·SK 연승에 웃고 KT·삼성은 연패로 울었다

설 연휴 경기서 희비 엇갈려
현대모비스, 2위 LG 잡고 기세
SK, 선두 KGC와 4경기 차 4위

24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프로농구 울산 현대모비스 대 창원 LG의 경기에서 현대모비스 함지훈(왼쪽)이 패스할 곳을 찾고 있다. KBL 제공

혼전이 이어지고 있는 프로농구에서 나흘 간의 설 연휴 동안 각 팀 성적표가 교차했다. 상위권에선 울산 현대모비스가 갈 길 바쁜 2위 창원 LG를 잡고 서울 SK와 나란히 연승을 달렸다. 연패에 빠진 수원 KT와 서울 삼성은 민족 대명절에도 웃지 못했다.

현대모비스는 24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린 2022-2023시즌 프로농구 4라운드 경기에서 LG를 82대 75로 눌렀다. ‘상수’ 게이지 프림이 24득점 10리바운드 더블더블 활약으로 날았고 서명진(14득점), 함지훈(11득점) 등이 뒤를 받쳤다.

반면 LG는 평소답지 않게 수비에서 실수를 연발하며 무너졌다. 특히 25대 24로 근소하게 뒤진 채 시작한 2쿼터부터 거듭 턴오버를 범하며 경기 중반 승기를 완전히 내줬다. 마지막 쿼터에 전열을 가다듬고 추격에 열을 올렸으나 한 번 기운 승부의 추를 되돌릴 순 없었다.

이날 맞대결을 승리로 장식한 현대모비스는 선두 안양 KGC인삼공사를 3.5경기차로 추격하며 단독 3위에 올랐다. 2위 LG와의 격차는 단 반 경기로 좁혔다. 설 당일인 지난 22일 대구 한국가스공사를 잡아낸 데 이어 연승을 거두며 연휴를 기분 좋게 마무리하게 됐다. 반대로 LG는 기세 좋게 5연승에 도전했으나 중요한 순간에 발목을 잡혔다. 이날 패배로 원정 연승 행진 또한 7경기에서 멈추게 됐다.

현대모비스와 함께 호시탐탐 상위권을 노리고 있는 SK도 흡족한 명절 성적표를 받아들었다. KT와 고양 캐롯을 차례로 만나 각각 3점차, 2점차 신승을 거뒀다. 필요한 점수를 적재적소에 내면서 선두와 4게임 차 4위로 경쟁 구도에 불을 붙였다.

김주성 감독대행이 이끄는 원주 DB 역시 모처럼 분위기를 냈다. 핵심 자원 강상재가 부상으로 떨어졌던 폼을 끌어올린 데 힘입어 지난 21일과 23일 서울 삼성과 수원 KT를 상대로 잇따라 승리를 얻어냈다. DB가 연승을 거둔 것은 지난해 11월 1일 이후 83일 만의 일이다. 이로써 김 대행 부임 이후 DB는 다섯 경기에서 3승 2패를 거뒀다.

반면 DB의 연승 제물로 전락한 KT와 삼성은 공교롭게도 연휴 동안 각각 치른 두 경기를 모두 내주며 씁쓸한 명절을 보냈다. 특히 삼성은 외인 전원 교체를 포함한 선수단 대폭 개편이라는 승부수를 띄운 뒤에도 좀처럼 승리 맛을 못 보면서 11연패 나락에 빠졌다. 1위와의 승차는 무려 13경기 반으로 벌어졌고, 승률은 3할 벽(0.294)마저 무너졌다.

송경모 기자 ss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