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야, 설 민심 해석 놓고도 신경전 “李 방탄 안돼” vs “尹정권 너무해”

국힘 “경제회복·내홍 정리 요구”
민주 “나라 걱정… 검찰 성토 커”

성일종(왼쪽 사진) 국민의힘 정책위의장과 조정식(오른쪽 사진 가운데) 더불어민주당 사무총장이 24일 국회에서 각각 기자간담회를 열고 설 민심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설 연휴 마지막 날인 24일 각각 기자간담회를 열고 아전인수식 ‘설 민심’ 해석을 내놨다.

성일종 국민의힘 정책위의장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신년 기자회견에서 언급한 30조원 규모의 ‘긴급 민생 프로젝트’에 대해 “이 대표의 사법 리스크를 덮기 위한 정략적 발상”이라며 “추가경정예산은 국가재정법상 재난이나 전쟁, 대량실업, 경기침체 같은 때만 하게 돼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이 이날 기자간담회에서 긴급 민생 프로젝트와 관련해 “필요하다면 입법이나 추경 요구 등을 통해 노력하겠다”고 밝힌 것을 즉각 거부한 셈이다.

성 정책위의장은 설 연휴 기간 청취한 민심에 관해 “간첩에 대한 첩보가 보고됐음에도 (문재인정부가) 수사를 방해한 것은 있을 수 없는 국가파괴 행위라는 큰 우려가 있었고, 정적제거·야당파괴·정치검찰·정치공작이라는 네 가지 프레임을 잡아 이 대표가 범죄 혐의를 벗어나려고 하는 건 바람직하지 않다는 민심이 있었다”고 전했다.

반면 조정식 민주당 사무총장은 “설 민심은 윤석열 정권이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것이었다”면서 “증거가 차고 넘치는 김건희 여사의 주가조작 의혹에는 손끝 하나 대지 않으면서 이 대표 죽이기에 혈안이 된 검찰을 성토하는 목소리가 컸다”고 전했다. 이어 “헌법의 기본권을 유린하고 민주주의 역사를 부정하고 공포 정치를 통치 수단으로 삼는 모습은 영락없는 독재의 모습”이라고 주장했다.

국민의힘 의원들은 경제 회복에 힘쓰면서 당대표 선거 관련 내홍을 빨리 수습하라는 주문을, 민주당 의원들은 대여 투쟁을 더 강하게 해 달라는 주문을 국민들로부터 받았다고 밝혔다.

박정하 국민의힘 수석대변인은 SBS라디오 인터뷰에서 “경제를 살려야 된다, 왜 이렇게 놔두느냐는 얘기를 많이 하셨다”며 “여야 간에 싸우지 말고 전당대회를 하면서 시끄러운데 그 안에서도 싸우지 말라는 얘기(도 들었다)”라고 전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윤석열 정권의 내치, 외치가 다 큰 문제라고 하신다”며 “나라가 걱정되는데 민주당이 제대로 싸워라, 힘 있게 하라는 요구가 있다”고 말했다.

최승욱 정현수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