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새학기 초교 200곳서 밤 8시까지 돌봄 서비스

인천·대전 등 5곳 시범 지역 선정
2025년 전국으로 확대할 방침

대구 수성구 대구동천초등학교 2학년 학생들이 25일 교실에서 선생님과 개학 인사를 나누고 있다. 전국 대부분의 초·중·고등학교가 이날 개학했다. 연합뉴스

교육부는 인천·대전·경기·전남·경북 등 5곳을 ‘늘봄학교’ 시범 지역으로 선정했다고 25일 밝혔다. 늘봄학교는 초등학생에게 학교 정규수업 뒤 오후 8시까지 교육과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정책이다. 정부는 오는 3월부터 시범 지역을 선정해 운영해본 뒤 2025년 전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시범 지역에서 늘봄학교를 시작하는 학교는 모두 200곳이다. 경기도 80곳, 전남·경북 40곳씩, 인천·대전 20곳씩이다. 희망 학생은 오후 8시까지 방과후 프로그램과 돌봄교실에 참여할 수 있으며, 석식과 간식도 제공받는다.

초등학교 입학 직후 유치원보다 이른 하교로 돌봄 공백이 크다는 지적이 있었는데 시범학교들은 1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3월 초 또는 1학기 ‘에듀케어 프로그램’을 만들어 교실에서 놀이·체험활동을 할 수 있도록 한다.

교육부는 5개 시범교육청에 특별교부금 6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시범교육청이 아닌 교육청에도 늘봄학교 확산 기반 마련을 위해 방과후 프로그램 확대, 저녁 돌봄 석·간식비 등으로 사용할 수 있는 특별교부금 100억원을 지원하기로 했다. 이와 별도로 거점형 돌봄 모델도 선정해 100억원을 추가 지원할 예정이다.

이도경 교육전문기자 yid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