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탈원전 탓” vs “尹정부 무능 탓”… 여야, 난방비 책임 공방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17.3도를 기록한 25일 서울 도심 건물들이 난방을 가동하느라 수증기를 내뿜고 있다. 연합뉴스

올겨울 최강 한파 속에 터져 나온 ‘난방비 폭탄’ 문제와 관련해서도 여야는 상대방 책임으로 돌렸다.

국민의힘은 난방비 폭등의 주범으로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지목했다.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은 25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정부 때문에 난방비가 올랐다고 주장하지만, 이는 거짓말이자 적반하장의 극치”라며 “전기요금 인상은 문재인정부의 탈원전 정책이 주요 원인”이라고 주장했다. 송언석 원내수석부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지난 정부 동안 LNG 도입 단가가 2~3배 이상 급등했는데도 불구하고 문재인정권에서 가스비를 13% 정도밖에 인상하지 않아 누적적자가 크게 늘어났다는 점에 주요 원인이 있다”고 말했다.

민주당은 윤석열정부 들어 공공요금이 인상되고 있다면서 ‘정부 책임론’을 꺼내 들었다. 이재명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정부에서 전기요금, 또 가스요금을 대폭 올리는 바람에 취약계층의 고통이 매우 심각하다”면서 “취약계층의 어려움이 상상을 초월한다는 점을 정부 당국자들이 인식해주길 바란다”고 지적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윤석열정권은 민생이 파탄 지경인데도 경제에는 무능하고, 안보는 불안하며, 외교는 참사의 연속”이라며 “역대급 난방비 폭탄으로 온 동네 집집마다 비명이 터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최승욱 이동환 기자 apples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