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인권단체에 또 해산 명령… 최고 권위 ‘헬싱키그룹’ 반발

러시아 모스크바 법원 앞에서 25일(현지시간) 모스크바헬싱키그룹 변호인 젠리 레즈니크(가운데)가 법원의 MHG 해산 판결에 대해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타스연합뉴스

러시아 법원이 자국에서 가장 권위 있고 오래된 인권단체 ‘모스크바 헬싱키 그룹’의 해산을 명령했다고 BBC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1976년 소비에트연방의 인권 문제를 고발하기 위해 설립된 헬싱키 그룹은 매년 러시아 인권 상황에 관한 연례 보고서를 발간했다.

모스크바시 법원은 헬싱키 그룹의 등록을 문제 삼은 러시아 법무부의 청구를 받아들여 해산을 명령했다. 러 법무부는 지난해 12월 이 단체가 모스크바 지역 단체라는 법적 지위를 어기고 러시아 다른 지역에서 행사를 진행했다면서 단체 해산과 러시아 내 활동 금지를 요구했다.

발레리 보르쇼프 헬싱키 그룹 공동의장은 이날 법원에서 “당신들은 큰 죄를 저지르고 있다. 인권 운동의 역사를 파괴하는 것”이라며 “헬싱키 그룹을 해체하는 건 러시아뿐만 아니라 전 세계 인권운동에 심각한 타격을 주는 것”이라고 호소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지난해 노벨평화상을 받은 또 다른 대표 인권단체 메모리알도 2021년 12월 대법원에 의해 해산 결정을 받았다. 러시아 검찰은 이들이 옛 소련이 테러국가라는 허위 주장을 퍼뜨리고 나치 범죄자를 복권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메모리알은 지난해 2월 항소했으나 기각돼 해산이 확정됐다.

백재연 기자 energ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