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금리 年 4.25~4.55%’ 특례보금자리론 30일 출시

시장금리 내려가자 0.5%p 낮춰

연합뉴스

주택 구매자 부담을 덜기 위한 특례보금자리론이 당초 예정보다 0.5% 포인트 낮은 금리로 오는 30일 출시된다. 최근 금리 하락으로 시중은행 주택담보대출 금리가 특례보금자리론보다 낮아지자 금리를 낮추기로 한 것이다.

한국주택금융공사는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를 연 4.25∼4.55%(일반형)와 연 4.15∼4.45%(우대형)로 책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특례보금자리론은 주택가격 9억원 이하 주택을 살 때 소득제한 없이 최대 5억원까지 저금리로 자금을 빌려주는 상품이다. 기존 안심전환대출과 적격대출, 보금자리론을 통합해 만든 것이다.

특례보금자리론은 오는 30일 오전 9시부터 주택금융공사 홈페이지 또는 앱을 통해 신청 가능하다. 인터넷을 통한 전자약정 방식으로 신청할 경우 0.1% 포인트의 추가 금리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오는 3월부터는 특례보금자리론 기본금리가 매달 시장금리와 재원 상황 등을 감안해 조정될 예정이다.

앞서 금융위원회는 특례보금자리론 금리를 연 4.75~5.05%(일반형)와 연 4.65~4.95%(우대형)로 설정해 출시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최근 금융당국의 압박 이후 시중금리가 하락하면서 특례보금자리론 매력이 떨어진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김지훈 기자 german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