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정치”-“적반하장”… 羅 빠지자 더 날선 ‘양강’ 金·安

국힘 당권 ‘양강구도’ 신경전 과열
“동지” “위로” 나경원엔 동시 구애
네거티브전 우려에 자제 목소리도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이 수도권에 눈이 쏟아진 26일 서울 마포구 제설 전진기지를 찾아 관계자들을 격려하고 있다(왼쪽 사진). 안철수 의원은 인천의 한 호텔에서 열린 인천경영포럼에 참석해 경제인들과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힘 당권 주자인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이 26일 날선 공방을 주고받았다. 나경원 전 의원의 이탈로 당대표 경선이 사실상 ‘김기현-안철수’ 양강 구도로 재편되면서 신경전도 본격화되는 모양새다.

김 의원은 이날 KBS라디오에서 안 의원이 최근 ‘공천 공포정치를 한다’고 자신을 공격한 점을 두고 “그야말로 적반하장”이라고 반박했다. 김 의원은 이어 “안 의원은 다음 대선에 나가겠다고 공개적 행보를 하고 있다”며 “공천 과정에서 사천(私薦)을 하거나 ‘낙하산 공천’을 하는 사례들이 많은데 (당내에는) 그에 대한 두려움이 더 많다”고 주장했다. 안 의원이 당대표가 되면 공천권을 본인의 대권 행보를 위해 행사할 수 있다는 점을 지적하며 역공을 편 것이다.

이에 안 의원은 서울 마포갑 당협 당원 간담회에서 “원내대표 선거에 나오거나 당대표 선거에 나온 사람들은 (공천에서) 봐줄 사람들이 많이 생긴다”고 맞받았다. 원내대표를 지낸 김 의원을 겨냥한 것이다. 안 의원은 “(당대표가) 영남에 자기 친구를 꽂으면 할 수 없이 당선된다”며 “그 모습을 보고 실망한 수도권이 전멸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김 의원이 자신을 향해 ‘철새 정치’라고 비판한 것도 문제 삼았다. 안 의원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일련의 과정들을 보면 (김 의원이) 그렇게 말씀하시는 것은 굉장히 큰 실례”라면서 “(제가) 당은 달랐지만 윤석열 후보와 함께 대선 후보 단일화를 통해서 정권교체를 이루지 않았나”라고 반문했다.

두 의원은 나 전 의원을 향해 동시에 러브콜을 보내며 나 전 의원 지지층을 흡수하기 위한 각축전도 벌였다. 김 의원은 “나 전 의원은 2019년 광화문에서 더불어민주당 정권 타도를 외치며 싸워왔던 동지”라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나 전 의원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리고 ‘조금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다’는 답을 받았다”며 “어느 정도 정리가 되면 만나뵙고 싶다”고 밝혔다.

이날 김 의원은 김무성 국민의힘 상임고문이 중심인 전·현직 의원모임 ‘마포포럼’에 참석했다. 김 의원은 포럼에서 “대통령과 당대표는 부부관계와 같아야 한다. 필요하면 밤이든 낮이든 언제든 대화하고 공감할 수 있어야 한다”며 “그런 면에서 제가 더 낫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당권 주자 간 신경전 가열로 전당대회가 네거티브전으로 흐를 수 있다는 우려가 커지면서 자제를 촉구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당권 주자인 조경태 의원은 국회 기자회견에서 “전당대회는 패자와 승자를 가리는 선거가 아니라 당심을 모으는 축제의 장”이라며 “도를 넘는 경쟁과 분열을 즉각 중단할 것을 요청한다”고 말했다.

정현수 박성영 기자 jukebo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