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신학, 선교 개척지를 넘어 세계가 배우러 온다

한국에 온 유학생 3인의 K신학 리얼 체험기

그래픽=신민식

“다음세대 교육을 위해 엄청 큰 노력을 들이며 희생을 감수하는 목사님과 전도사님 보면서 정말 큰 감동을 받았어요. 같이 사역하면서 많이 배웁니다.”

타지키스탄 출신 다이애나

타지키스탄 출신 러시아인이자 고려인 3세인 다이애나(35)씨는 현재 아신대 신학대학원 박사과정에 재학 중이다. 구약학 전공인 그는 매 주말 경기도 남양주시 동부광성교회로 출근한다. 영어예배부 전도사로 4~7세 미취학 아동에게 영어로 하나님을 전하기 위해서다. 다이애나씨는 “학교가 있는 양평에서 남양주의 교회까지 오가는 게 힘들지만 순수한 아이들과 지내다 보면 저절로 힐링이 된다”며 “나중에 기회가 되면 교회에서 10대를 가르치고 싶다. 방황하기 쉬울 때이고 나 역시 그때 가장 많이 힘들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K팝 K드라마 K푸드 등 K-컬처(한류 문화)가 세계를 휩쓰는 시대다. 팬데믹 기간엔 주춤하긴 했지만 2013년부터 10년간 학업을 위해 우리나라를 찾는 외국인 유학생 수는 해마다 증가 추세다. 교육부에 따르면 지난해 국내 고등교육기관 외국인 유학생 수는 16만6892명에 달한다. 외국인 유학생 수가 정점(16만165명)을 찍었던 2019년보다 더 높은 수치다. 이 가운데 다이애나처럼 국내 신학대학원에서 미래를 준비하는 유학생도 적잖다. 이들 눈에 비친 한국 신학과 한국교회는 어떤 모습일까. 다이애나씨를 비롯한 국내 주요 신학대학원에 재학 중인 유학생 3명을 만나 한국 신학교와 한국교회의 강점과 약점, 바라는 점 등을 물었다.

한국인 선교사·교수 소개로 왔어요

중국 출신 천후이

러시아와 중국 유학생인 이들은 한국인 선교사나 교수의 영향으로 한국 유학을 결심했다는 공통점이 있다. 장로회신학대 신학대학원 목회학 석사과정 2년차인 중국 유학생 천후이(32)씨는 고교 시절 부흥회에서 만난 한국인 선교사 추천으로 국내 신학대에 입학했다. 중학생 때 가정교회에서 복음을 접한 그는 대학에서 교회음악을 전공하길 꿈꿨는데 이를 알게 된 교회 목회자가 한국인 선교사를 소개하며 한국 유학을 권했다. 천씨는 “그때 만난 선교사님의 도움으로 2015년 서울신학대 교회음악과에 진학했다”며 “학부 졸업 후엔 장신대 교회음악대학원에 진학했는데 교수님께서 ‘나중에 사역하려면 신대원 석사 학위가 있는 게 좋다’고 했다. 그래서 신대원에도 진학했다”고 말했다.

중국 출신 양리펑

오는 2월 졸업 예정인 양리펑(29)씨도 한국인 선교사 추천으로 장신대 신학대학원에 입학했다. 대학에서 중국어 교육학을 전공하고 교사를 꿈꿨던 그는 가정교회에서 만난 한국인 선교사에 감화돼 목회자로 진로를 변경했다. 양씨는 “10여년간 제자훈련을 해준 선교사님께 목회자가 되겠다고 하니 장신대를 소개해줬다. 선교사님이 나온 신학교라고 했다”며 “2018년부터 2년간 경북대에서 언어연수를 받으면서 한국어를 어느 정도 익힌 뒤 2020년 입학했다”고 설명했다.

러시아 우수리스크에서 한국인이 세운 교회를 다니면서 본격 신앙생활을 시작한 다이애나씨는 2017년 아신대 석사과정에 입학했다. 국내 외국인 노동자를 대상으로 목회하는 엄마를 따라 2009년 한국에 들어온 그는 백석대 영어영문학과 졸업 후 신학 공부를 결심했다. 한 수련회에서 강사로 나선 아신대 신학대학원 교수의 강연을 들은 게 계기였다. 다이애나씨는 “교수님 강연을 들으면서 ‘나도 이분처럼 신학을 배워 선교지에서 성경을 가르치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다”며 “마침 아신대에 영어로 신학수업을 들을 수 있는 과정이 있다고 해서 주저하지 않고 지원했다”고 말했다.

신학대와 교회 간 연계 끈끈해

이들이 한국 신학교의 강점으로 꼽은 건 ‘전문성 높은 신학교육’과 ‘정통 신학 추구’ ‘신학교와 교회 간 연계가 끈끈하다’는 것이다. 중국 가정교회와 삼자교회를 모두 다녀 본 천씨는 “중국에서 성경연구원을 다녔고 유명 신학교도 탐방해 봤는데, 한국 신학대는 중국보다 신학 연구에 있어 훨씬 자료가 많다고 느꼈다. 학교에서 배운 걸 현장에 바로 적용하는 실습 구조도 뛰어나다”고 평했다. 이어 “아무래도 배출하는 신학도 수가 한국이 훨씬 더 많아서 그런 게 아닌가 싶다”며 “한국어를 더 잘했으면 풍부한 학술자료와 교회 구조 등 여러 강점을 익힐 수 있을 텐데 그러지 못해 아쉽다”고 했다.

양씨 역시 “학교와 교회 연계가 체계적”인 걸 한국 신학교의 강점으로 꼽았다. 그는 “한국은 학교와 교회의 모든 자원이 긴밀히 연결된다는 느낌을 자주 받았다”며 “이런 연계는 하루아침에 이뤄진 것이 아니라고 본다”고 했다.

다이애나씨는 “세계적으로 보증된 올바른 신학을 배울 수 있다”는 걸 강점으로 꼽았다. 그는 “여러 신학자가 인정한 신학을 연구할 수 있다는 데서 오는 안정감이 있다”고 설명했다.

교회 실습 기회 부족은 아쉬워

긍정적 평이 다수를 이뤘지만 아쉬움도 있었다. 천씨는 “중국엔 교파가 없는데 한국은 신학대마다 교파가 다르더라”며 “입학에 앞서 신학교가 관련 안내를 해주면 어떨까 한다. 신학교에 따라 섬기게 될 교회도 달라지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외국인 목회자의 교회 실습 기회가 적다는 점도 지적했다. 양씨는 “신대원 과정 중 교회 실습 과정이 있다. 하지만 자리를 구하지 못해 선배가 사역하는 교회에서 몇 번 설교한 거로 실습을 대체할 수밖에 없었다”며 고충을 토로했다. 다이애나씨도 “다문화 예배를 드리는 교회가 한국에 많지 않다 보니 대체로 사역지를 구하기 쉽지 않다. 성도로 교회만 오가는 유학생들도 적잖은 편”이라며 “한국교회 현장을 배울 기회가 유학생에게 더 많이 생겼으면 한다”고 말했다.

장학금 보고 유학 오는 시절은 지났다

국내 신학대학원을 찾는 외국인 유학생은 대체로 한국인 선교사 추천과 교회 후원을 받아 지원한다. 이 때문에 교회 설립이 어렵거나 신학교육이 원활치 않은 국가 중 한국인 선교사가 파견된 나라의 유학생이 주로 원서를 제출한다. 국내 신학대학원에 중국 베트남 인도네시아 네팔 등 아시아 국가 유학생이 대다수인 이유다.

선교 목적으로 유학생을 받는 신학대학원이 다수인 만큼 선발 인원은 주로 장학금 지급 여력과 학교의 필요에 따라 달라진다. 지원자 수는 매해 달라도 합격자 수는 큰 변동이 없는 이유다. 아신대의 경우 신학대학원에 지원한 유학생 합격자를 2016년부터 올해까지 평균 17명 선으로 유지하고 있다.

대학 관계자들은 “장학금 때문에 한국 신학교를 찾는 시대는 이제 지났다”고 본다. 장신대 신대원 교학실 관계자는 “해외 선교지에도 신학교가 점점 세워지고 있어 굳이 한국에 오지 않고 본국에서 공부하는 사례도 늘어나는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단순히 선진 문물을 접하거나, 신학 교육을 받을 수 없어 한국 신학교에 진학하는 건 아니라는 이야기다.

이명석 아신대 국제교육원 교수는 “이제 장학금만 보고 유학 오는 시절은 지났다”고 했다. “한국 신학교가 10~20년 전과 다르게 지금 유학생에게 인기를 끄는 건 그만큼 ‘성능이 좋다’고 인정받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이 교수는 “한국에서 신학을 배운 뒤 현지에서 사역해보니 쓸 만하다, 할 만하다 평가를 받기 때문에 꾸준히 배우러 오는 것 아니겠냐”며 “앞으로도 우리나라 신학교육의 성능을 체감하고, 유학 기간 중 신학의 본질을 찾아갈 수 있도록 신학교마다 체계적인 교육을 제공하려는 노력이 필요할 것”이라고 말했다.

글=양민경 기자, 사진=신석현 포토그래퍼 grie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