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이재명, 대표직 내려놔라” vs 민주 “증거없는 마녀사냥”

오늘 檢 소환… 여야, 정면 충돌
주호영 “이중·삼중 안전조끼 입어”
李 “검찰이 쓰면 그게 죄의 증거 돼”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과 관련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출석을 하루 앞둔 27일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입구에 이 대표 취재를 위한 포토라인이 설치돼 있다. 오른쪽은 이 대표가 이날 전북 군산 공설시장에서 연설하는 모습. 이 대표는 “유신 때도 누굴 감옥에 보내려면 증거가 있어야 했는데 지금은 그냥 검찰이 쓰면 그게 증거가 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여야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검찰 소환 조사를 하루 앞두고 격돌했다. 여당은 이 대표를 향해 “대표직을 내려놓으라”고 공세를 펼쳤고, 야당은 “증거 하나 제시하지 못하는 마녀사냥”이라고 반박했다.

주호영 국민의힘 원내대표는 27일 원내대책회의에서 이 대표를 겨냥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릴 수 없다”며 “정정당당하게 조용하게 나가서 수사받고 대한민국 사법 시스템에 따른 판단을 받아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검찰 수사가 구체화되자 인천 재보궐 선거에 출마해 국회의원이 되고, 당대표가 되고, 이중·삼중의 방탄조끼까지 입고 있으니 국민이 ‘왜 저럴까’ ‘본인이 두렵고 겁나는 게 있으니 이중·삼중 안전장치를 하는구나’라고 먼저 알아보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석기 사무총장도 “최근 여론조사에서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이 대표가 기소 시 대표직을 사퇴해야 한다는 입장”이라며 “정치권이 민생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이 대표 스스로 직을 내려놔야 한다”고 압박했다. 정점식 의원도 “민주당의 ‘개딸’ 뒤에 숨어 사법리스크를 덮는 데 혈안이 돼 있는 이 대표를 향한 국민의 시선이 곱지 않다”고 비난했다.

민주당에선 이재명 대표가 직접 나서 여론전을 펼쳤다. 이 대표는 이날 전북 군산의 공설시장에서 “유신·군사독재 시절에도 누군가를 감옥에 보내고 처벌하려면 증거가 있어야 했고, 증거를 만들기 위해 고문해서 가짜 자수서라도 만들었다”며 “그런데 지금은 증거도 필요 없고 ‘카더라’도 필요 없다. 그냥 검찰이 쓰면 그게 죄의 증거가 된다”고 말했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익산에서 열린 현장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대표 소환에 맞춰 검찰발 가짜뉴스가 판을 치고 있다”면서 “유례없는 인력과 시간을 투입해 먼지털기식 수사를 해도 증거 하나 제시하지 못하자 억지 기소를 통한 마녀사냥식 여론재판을 하려 한다”고 비판했다.

안호영 수석대변인 역시 “검찰이 제1야당 대표를 수사한 것도, 검찰 포토라인에 두 번이나 세운 것도 윤석열-한동훈 검찰 말고는 없다”면서 “무엇보다 황당한 건 검찰이 제1야당 대표를 수사하는 동안 단 하나의 물증도 내놓지 못했다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한편, 이 대표는 최근 민주당 의원 모두에게 자신이 위원장인 당 기본사회위원회에 참여해 달라는 내용의 편지를 보낸 것으로 전해졌다. 이를 두고 당 안팎에선 이 대표가 민생정책 중심의 단일대오를 구축함으로써 ‘사법 리스크’에 따른 당내 분란을 차단하려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