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일부터 ‘노마스크’ 수업 가능… 통학버스 이용 땐 벗으면 안돼

교육부, 실내 마스크 착용 기준 발표
지자체·기업, 제각각 방침에 혼선도

서울 한 초등학교에서 27일 오후 학생들이 마스크를 쓴 채 하교하고 있다. 교육부 지침에 따라 오는 30일부터는 실외는 물론 교실에서도 마스크 착용이 의무에서 권고로 완화된다.뉴시스

30일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조정을 앞두고 일부 혼선 조짐이 나타나고 있다. 시민들이 착용 의무가 남아있는 장소를 숙지하기까지 시간이 걸릴 뿐더러 일부 교육기관, 지자체나 기업 등도 마스크 착용을 강조하고 있어서다.

교육부는 방역당국이 30일부터 실내 마스크 착용을 의무에서 권고로 조정함에 따라 각급 학교와 학원에서 적용할 세부 기준을 27일 발표했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 해제로 학생들은 교실이나 학원에서 ‘노 마스크’로 수업을 들을 수 있다. 다만 등교나 등원을 위해 통학버스를 이용할 때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수학여행이나 체험학습을 위해 버스를 탈 때도 마찬가지다. 이는 버스나 지하철 등 대중교통수단 내에서는 마스크 착용 의무를 유지한 방역당국 지침과 동일하다.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는 해제되지만 다수가 밀집된 상황에선 마스크 착용이 적극 권고된다. 예를 들어 실내에서 합창 수업을 하거나 실내체육관 등에서 1m 간격 거리두기가 어려운 경우, 응원 등 침방울이 많이 생성될 때는 마스크를 써야 한다. 다만 경기 중인 선수는 쓰지 않아도 된다. 방역당국 지침에 따라 의료기관과 약국 등 감염취약시설에선 여전히 마스크를 꼭 착용해야 한다.

일부 지자체와 기업에서 마스크 착용 강조 메시지를 내면서 혼선도 예상된다. 인천시는 “마스크 착용이 권고로 조정돼도 일상에서 착용을 생활화해 달라”고 당부했다. 삼성전자 일부 사업장도 ‘실내 마스크 항시 착용. 단 본인 자리에선 미착용이 가능하나 착용을 권고한다’는 지침을 공유했다.

한편 30일부터는 생후 6개월부터 4세 영유아를 대상으로 코로나 예방접종 사전예약이 시작된다. 당일 접종은 다음 달 13일부터 가능하다.

성윤수 기자 tigri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