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파주시, 전 가구에 긴급 난방비 20만원

전국 최초… 지역화폐로 지원

김경일 파주시장이 3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전 세대를 대상으로 20만원의 긴급 에너지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히고 있다. 박재구 기자

경기 파주시가 한파와 급등한 난방비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의 경제적 부담 완화를 위해 전국 지자체 중 최초로 전 세대를 대상으로 ‘긴급 에너지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한다.

김경일 파주시장은 31일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가중되는 경제적 어려움, 연이은 한파와 맞물린 난방비 폭등은 모든 시민의 일상에 덮친 재난과도 같다”면서 “파주시는 전국 최초로 세대 당 20만원의 긴급 에너지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하겠다”고 밝혔다.

시는 ‘긴급 에너지생활안정지원금’ 444억원을 제1회 추경 예산안으로 편성해 파주시의회에 제출할 예정이다. 당초 시는 각 세대 당 10만원의 긴급 에너지 생활안정지원금을 지급할 예정이었지만, 오후 시의회와 협의를 통해 10만원을 증액한 총 20만원의 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긴급 에너지 생활안정지원금 지급 대상은 지급일 기준 파주시에 주민등록을 둔 주민으로 빠르면 2월 말부터 전 세대에 지역화폐인 파주페이로 지급될 예정이다. 지원금은 6월 말까지 사용할 수 있으며 에너지비용을 부담하는 동시에, 파주페이 사용으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할 것으로 시는 기대하고 있다.

파주=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