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與, 당권 레이스 본격화… 김기현·안철수 신경전 격화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자 등록 마감
김·안 ‘윤심 논란’ 놓고 거친 설전
4명의 최고위원 선거 경쟁도 후끈

국민의힘 당대표 선거에 출마한 김기현 의원이 3일 대전 동구 폴리텍대학에서 열린 대전 동구 당원연수에 참석해 지지자들의 환호에 박수로 화답하고 있다(왼쪽 사진). 안철수 의원이 이날 오후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 청년몰에서 청년 사장들과 간담회를 하며 웃고 있다. 연합뉴스·뉴시스

국민의힘이 새 지도부 선출을 위한 본격 레이스에 돌입했다. 국민의힘은 3일 당대표·최고위원 후보자 등록을 마감했다고 밝혔다.

김기현·안철수·윤상현·조경태 의원과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 등이 3·8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사표를 던졌다.

4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선거도 경쟁이 뜨겁다. 박성중·이만희·이용·조수진·태영호·허은아 의원과 김용태 전 청년최고위원, 김재원·정미경 전 최고위원, 김병민 전 비상대책위원 등이 후보등록을 마쳤다.

국민의힘 전당대회 선관위는 8일부터 이틀간 책임당원 6000명을 대상으로 여론조사를 실시한 뒤, 오는 10일 당대표 4인과 최고위원 8인의 본경선 후보자를 확정한다.

유력 당권주자인 김기현 의원과 안철수 의원 간 신경전은 이날도 계속됐다.

김 의원은 충남 보령·서천 의정보고회 참석 후 기자들과 만나 이른바 ‘윤심 논란’에 대해 “(언론과 통화한) 당사자가 명확히 설명하지 않았느냐”면서 “윤석열 대통령이 안철수 의원과는 단독으로 만나본 적도 없고, 식사한 적도 없고, 차를 마셔본 적이 없다고 여러 팩트를 말씀하셨다”고 말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어떤 생각을 갖고 있는지 추정할 수 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안 의원은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당원께서는 최근 당내에서 벌어지는 집단적인 이전투구에 대해서 정말 해도 해도 너무한다는 말씀들을 한다”면서 “‘윤심 팔이’ 경쟁이 아니라 윤 대통령에게 힘이 되는 ‘윤힘 보태기’ 경쟁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안 의원은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실 관계자가 ‘윤심은 안 의원이 아니다’라고 한 기사가 났다’는 질문에 “윤 대통령이 직접 한 말씀은 아니지 않는가”라고 평가절하했다.

한편, 친이준석계로 분류되는 천하람 전남 순천갑 당협위원장도 당대표 선거에 출마했다.

그는 “지금 주류, 친윤(친윤석열), 윤핵관(윤 대통령 측 핵심 관계자)을 자처하는 사람들이 앞장서서 정부와 여당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를 박살 내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상헌 기자 kmpape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