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폭설 갇힌 한국 관광객 구해준 미국인 부부에 한국여행 ‘보은’


지난해 12월 미국 뉴욕주 북서부 대규모 눈폭풍 사태 당시 고립된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집을 내준 미국인 부부가 ‘한국여행’ 선물을 받게 됐다.

한국관광공사 뉴욕지사는 6일(현지시간) 뉴욕주 윌리엄즈빌에서 폭설에 갇힌 한국인 관광객 9명에게 자신의 집에 머물도록 선행을 베푼 알렉산더 캄파냐씨 부부(왼쪽 세·네 번째)를 오는 5월 14일부터 일주일간 한국으로 초청한다고 밝혔다. 캄파냐씨 부부는 지난해 12월 23일 자동차가 폭설에 갇혀 곤경에 처한 낯선 한국인들을 2박 3일간 집안으로 들인 것은 물론 한국 요리를 즐기며 크리스마스를 함께 보냈다. 캐시 호컬 뉴욕주지사는 소식을 듣고 ‘버펄로 폭설 영웅’ 메달을 수여했다.

이번 초청으로 캄파냐씨 부부는 자신들이 구한 한국인 9명과 재회하고 한국의 주요 관광지를 방문해 한식과 뷰티 등 ‘K문화’ 체험 기회를 얻게 됐다.

한명오 기자 myungou@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