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10일 검찰 출석한다… 이번에도 ‘서면진술서’ 낼 듯

위례·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관련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7일 서울 강서구 전세피해지원센터에서 열린 간담회에 참석해 전세사기 피해자들과 인사하고 있다. 이한결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오는 10일 검찰의 추가 소환조사에 출석하기로 했다. ‘위례·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사건과 관련해서는 두 번째, ‘성남FC 후원금 의혹’ 수사까지 포함하면 세 번째 검찰 출석이다.

안호영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7일 공지를 통해 “이 대표는 10일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오전 11시께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달 30일 기자간담회에서 검찰의 추가 소환 요구에 대해 “대선에서 패배했기 때문에 대가를 치른다”며 “모욕적이지만 패자로서 오라고 하니 또 가겠다”고 말한 바 있다.

안 수석대변인은 “주중에는 당무와 국정에 집중해야 하므로 주말에 출석한다는 입장을 수차례 전달했지만 검찰은 ‘주중 출석’을 강경하게 고집했다”면서 “민생을 챙겨야 하는 당대표의 사정을 외면하며 집요하게 주중 출석만 요구하는 태도는 유감”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번 조사에서도 지난번처럼 진술을 서면으로 대체하는 등 방어권을 적극 행사할 방침이다. 지난달 28일 조사 때 이 대표는 자신이 대장동 개발이익의 공공 환수에 노력했을 뿐이라는 내용의 서면 진술서를 제출한 후 추가 진술을 거부했다.

이 대표는 7일 페이스북에서 “이번 출석 때는 혼자 다녀오겠다”며 “(의원들이) 동행해주려는 마음은 감사하지만 그것이 갈등의 소재가 되지 않길 바라는 진의를 꼭 헤아려 달라. 이번엔 마음만 모아 달라”고 밝혔다.

이 대표는 검찰 출석 전까지 민생 행보에 주력할 방침이다. 이 대표 측 관계자는 “이 대표가 지난 4일 서울 숭례문 인근에서 열린 집회에서 윤석열 검사독재 정권을 향해 ‘이재명은 짓밟아도 민생을 짓밟지는 말라’고 경고하지 않았느냐”며 “민생 행보로 수사에 맞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도 서울 강서구 전세피해지원센터에서 열린 ‘전세사기 피해 재발방지대책 마련을 위한 현장 간담회’에 참석해 “주택 가격의 폭등과 폭락, 경기 변동에 대응할 시스템을 장기적으로 갖출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동환 기자 hu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