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0자 읽기] 상하이를 지배한 두 유대인 가문

상하이의 유대인 제국/조너선 카우프만/생각의힘



상하이는 1842년 난징조약 이전까지 거의 세계에 알려지지 않은 도시였다. 하지만 그 후 100년에 걸쳐 런던이나 시카고, 뉴욕에 버금가는 세계 네 번째 대도시로 성장했다. 이 극적인 변화를 이끈 중심에 유대인 기업가 가문 서순과 커두리가 있었다. 이 책은 중국 공산당이 감춘 두 가문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