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SK넥실리스, 스웨덴 노스볼트에 1.4조 동박 공급


SKC의 이차전지용 동박사업 투자사인 SK넥실리스가 유럽 최대 이차전지 제조사 ‘스웨덴 노스볼트’에 최대 1조4000억원 규모의 동박을 공급한다고 19일 밝혔다. 두 회사는 지난 17일 스웨덴 스톡홀름에 자리한 노스볼트 본사에서 관련 계약을 맺었다(사진). SK넥실리스는 폴란드 스탈로바볼라 공장에서 생산하는 이차전지용 동박을 2024년부터 5년간 노스볼트에 공급한다. SK넥실리스는 2024년 가동을 목표로 지난해 6월 스탈로바볼라 공장 착공에 들어갔다. 계약 물량은 노스볼트에서 이 기간에 필요로 하는 동박 수요의 약 80%에 이른다. 전기차 170만대에 사용할 수 있는 양이다. SK넥실리스 관계자는 “이번 중장기 계약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한층 높일 수 있게 됐다. 현재 복수의 글로벌 배터리 고객사와 중장기 계약을 추가로 협상 중이다. 조만간 결과를 발표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