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LG엔솔, 포드와 배터리 동맹… 튀르키예에 합작법인 만든다

현지 기업 코치와 배터리 공장 추진


LG에너지솔루션이 미국 포드, 튀르키예 최대 기업 코치와 손을 잡고 전기차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을 설립한다.

LG에너지솔루션은 포드, 코치와 전기차 배터리 생산 합작법인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세 회사는 튀르키예 앙카라 인근 바슈켄트에 오는 2026년 양산을 목표로 24기가와트시(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 건설을 추진한다. 전기차 20만대 분량이다. 향후에 생산능력을 45GWh(전기차 50만대)까지 확대할 계획이다.

배터리 업계에 따르면 이번 협약의 배경에는 ‘포드의 적극적 구애’가 있다. 포드는 지난해 3월 SK온과 튀르키예 합작법인 설립을 추진하는 협약을 맺었지만, 최종 합의에 이르지 못하면서 지난달에 최종 투자 논의가 무산됐었다. 2026년까지 전기차 200만대 이상 생산을 목표로 하는 포드 입장에선 ‘대안 찾기’가 시급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포드는 지난해 ‘포드 플러스’라는 이름의 전동화 전략을 내놓으면서 2030년까지 300억 달러 이상을 투자해 신차 판매 중 전동화 차량 비중을 40%까지 확대한다고 발표했었다. 튀르키예는 포드 플러스 전략의 주요 거점 중 하나다. 포드와 코치는 튀르키예에 합작사 ‘포드 오토산’을 설립해 연 45만대 규모로 상용차를 생산 중이다. 생산 물량 상당수는 유럽에서 판매되고 있다.

LG에너지솔루션은 이번 합작법인 설립으로 향후 고성장이 예상되는 유럽 전기 상용차 시장에서 주도권을 확실하게 선점하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권영수 LG에너지솔루션 CEO 부회장은 “선도적인 고객가치 역량을 더욱 강화해 포드, 코치와 함께 유럽의 전기차 전환을 가속화하고 지속 가능한 미래 협력을 한층 공고히 해나가겠다”고 전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