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아비, 아비”… 미니밴에 싣고 온 구호품 20분도 안돼 동났다

튀르키예 대지진
이의재·임보혁 특파원 현장르포

긴급 구호 나선 국제사랑의봉사단

튀르키예·시리아 강진 직후 전 세계 구호의 손길이 이어지고 있다. 한국에서도 교회와 NGO등을 중심으로 모금과 구호를 활발하게 펼치고 있다. 본보 특파원들이 현지에서 활약하는 국제사랑의봉사단과 한국교회봉사단의 긴급구호 활동을 동행 취재했다.

튀르키예 하타이주 이재민들이 지난 20일(현지시간) 텐트촌을 방문한 국제사랑의봉사단 차량 앞에 모여 있다. 인파를 통제하는 헌병대원들의 모습도 곳곳에 보인다. 국제사랑의봉사단 제공

지난 20일(현지시간) 오후 튀르키예 하타이주의 한 텐트촌에 국제사랑의봉사단 차량이 들어서자 수십명의 이재민이 “아비, 아비(튀르키예어로 형·오빠)”를 외치며 몰려들어 북새통을 이뤘다.

이곳 캠프에는 시리아 난민과 튀르키예 국민이 뒤섞여 약 300명 규모의 텐트촌을 형성하고 있다. 봉사단은 샴푸 치약 칫솔 등이 담긴 개인 위생키트 100개와 가벼운 패딩점퍼 수십장 그리고 간식거리 100명분을 준비했지만 20여분도 채 되지 않아 구호물품이 동났다.

국제사랑의봉사단은 지난 14일부터 가지안테프를 본거지로 튀르키예 전역에서 구호 활동을 펴고 있다. 선발대 4명이 먼저 도착해 현장 조사와 물자 조달에 나섰고, 18일부터는 2차 긴급구호팀 4명이 합류해 카라만마라슈 아디야만 하타이 등 피해 집중 지역에서 본격적인 구호 활동을 벌였다. 22일에는 3차 긴급구호팀 5명도 현지에 도착해 힘을 보태기 시작했다.

김형석 국제사랑의봉사단 요르단지부장은 봉사단의 역할을 “정부 지원의 사각지대에 놓인 고통받는 이들을 돕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시리아 난민이나 쿠르드족처럼 구호 과정에서 소외된 약자들이 어려운 시기를 무사히 넘길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는 것이다.

지난 17일 봉사단이 찾은 아디야만의 한 공원에는 시리아 난민과 쿠르드인 수십명이 굶어 죽지 않을 정도의 식사만 지급받은 채 방치돼 있었다. 봉사단은 이들을 위해 미니밴에 실어 둔 위생키트와 생필품, 간식거리를 탈탈 털었다. 봉사단은 18일 정부와 민간단체 모두에게서 소외된 가지안테프주 테르켄의 한 마을로 향했다. 700여명의 이곳 주민들에게도 봉사단은 다양한 간식과 위생용품, 옷가지 등을 전달했다. 지진으로 자식 둘을 잃고 임시 거처에서 지내던 베키르(33)씨는 “지난 며칠 사이 우리를 도우러 와준 건 여러분밖에 없다”며 고개 숙여 감사를 표했다.

어용희 국제사랑의봉사단 대표는 “튀르키예에서는 슬픔과 두려움, 고통이 계속되고 있다”며 “우리의 사랑으로 이 땅의 모든 죽음과 공포를 극복해보려 한다”고 말했다.

“처참히 무너진 일상… 이제 믿을 건 교회 공동체와 기도뿐”
구호에 손 맞잡은 ‘한·튀’교회

한국교회와 튀르키예교회가 튀르키예 대지진 피해자를 돕고자 손을 맞잡았다.

한국교회봉사단(한교봉)은 21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에 걸쳐 튀르키예한인사역자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한사협 비대위)를 통해 현지 이재민캠프와 정교회 측에 긴급구호 물품을 전달했다. 한교봉은 한사협에 텐트 40개와 침낭 20개를 비롯해 1000만원 상당의 생필품을 지원하고, 정교회 측에는 복구지원금 4000달러(약 400만원)를 전달했다.

안디옥개신교회 성도이자 이재민인 오즈게(31·여)씨는 거처 인근 하르비에 지역의 히드로공원에 마련된 이재민캠프에서 국제구호개발기구 기아대책을 도와 이재민을 살피고 있다. 그는 “지진 피해가 복구될 때까지 고향 사람들을 돕고 싶다”며 “한국교회도 우리를 위해 기도해 달라”고 요청했다.

김철훈 한교봉 사무총장은 “오즈게처럼 재난 가운데 그리스도인으로서 어떻게 봉사할지 고민하는 기독청년의 모습을 보며 한국교회가 어떤 섬김의 자세를 보여야 할지를 생각해보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초대교회의 시작이 됐지만 무슬림이 99%를 차지하는 곳으로 변한 이 땅을 위해 한국교회가 올바른 신앙인의 모습과 참된 그리스도인으로서 섬김을 실천하는 데 더 집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성호 한사협 비대위원장도 “교파를 초월해 보내주신 많은 교회의 지원과 사랑에 감사드린다”며 “비록 이곳 그리스도인의 수가 많지는 않지만 튀르키예 밖의 많은 그리스도인이 보내주는 기도와 사랑을 모두 느끼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앞으로 이곳에 어떤 교회 공동체를 세워나갈지, 그리고 기존의 공동체를 어떻게 도와야 현지인들을 잘 돌보고 섬길 수 있을지 모색하면서 재건사업 같은 큰 그림보다는 맡겨진 작은 겨자씨 같은 일들을 감당하려 한다”고 말했다.

한교봉은 향후 한국교회 연합을 도모해 공동대책위원회를 꾸리는 한편 한사협과 협의해 지원 대책을 모색할 계획이다.

가지안테프(튀르키예)=이의재 특파원 sentinel@kmib.co.kr
안타키아(튀르키예)=임보혁 특파원 bosse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