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中, 채팅방에 ‘예수’ ‘아멘’ 등 기독교 단어 금지… 박해 도 넘었다

‘차이나에이드’ 연례 박해 보고서


중국의 기독교 박해가 일상 속으로 침투하고 있다. 당국은 자국민이 매일 사용하는 모바일 메신저를 들여다보는가 하면 대학가에 ‘종교활동 엄금’ 지침을 담은 설문 조사를 실시하는 등의 형태로 진화하고 있는 것이다.

미국에 본부를 둔 중국인권단체 ‘차이나에이드’는 최근 ‘2022년 연례 박해 보고서’를 발표하고 “당국이 전례 없는 온라인 검열을 시작했다”고 지적했다. 한국의 카카오톡 메신저와 비슷한 ‘위챗’의 그룹 채팅방에서는 ‘예수’ ‘구세주’ ‘아멘’ ‘찬양’ ‘중보기도’ 등의 기독교 단어가 포함된 글의 접근이 제한(사진)되거나 금지된 상태다. 지난해 부활절 전날에는 광둥성 선전시의 한 교회 그룹 채팅방에 세례 영상이 올라온 지 30분 만에 발각된 일도 있었다. 20년 넘게 운영된 기독교 사이트 ‘요나홈’이 지난 5월 이유 없이 사라졌으며 상하이시의 한 교회는 불법 단체로 분류돼 교회 홈페이지와 SNS가 전부 폐쇄당했다.

사회인이 되기 직전의 학생에게 종교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을 심으려는 시도도 확인됐다. 지난 5월 중국 대학생과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종교적 신념에 대한 설문 조사가 단행됐다고 한다. 설문지에는 ‘종교와 범죄의 연관성’ 등 부정적인 제목이 달렸다. 또 ‘학교 내 종교활동 금지’가 골자인 교육부 규정을 근거로 7가지 금기 사항을 상세히 적시하고 학생에게 이를 준수할 것을 촉구했다. ‘교사와 학생이 종교활동에 참여하거나 조직하는 것은 엄격히 금지된다’ ‘종교 의복이나 상징물 착용은 엄격히 금지된다’ 등의 내용이다.

가정교회 탄압도 두드러졌는데, 이 과정에서 많은 목회자가 불법 집회 조직, 테러리즘이나 극단주의 물품 소지 등의 새로운 혐의로 구금되거나 구속됐다. 차이나에이드는 “종교활동 외의 혐의로 가정교회 신자와 목회자를 박해하고 있다”고 했다.

신은정 기자 김나영 인턴기자 sej@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