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세훈 자택 인근 8일째 시위… 주민, 소음·통행방해에 ‘몸살’

몸싸움에 경찰까지 출동 ‘시끌’


서울 광진구 오세훈 서울시장 자택 인근 주민들이 잇단 시위(사진)로 몸살을 앓고 있다. 최근엔 박원순 전 시장 재임 시절 이뤄졌던 광화문광장 행정대집행 등의 책임을 묻는 시위가 일주일 넘게 이어지고 있다.

23일 서울시 등에 따르면 우리공화당 천만인명예회복운동본부는 지난 14일부터 다음 달 4일까지 오 시장 자택 인근에 집회 신고를 낸 뒤 8일째 시위를 벌이고 있다. 평일 20여명, 주말에는 100여명까지 모여 오전 9시부터 오후 3시까지 집회 중이다. 주된 시위 방식은 앰프를 사용해 구호를 외치고, 음악을 크게 트는 것이다. ‘오세훈 시장은 석고대죄하라’ 등 10여개의 현수막과 팻말도 내걸었다.

시위가 계속 이어지자 소음과 통행 방해 등으로 인근 1000여세대 단지 주민들의 항의와 민원이 이어졌고, 상인들이 주최 측과 싸우다 경찰이 출동하기도 했다.

이들이 집회에 나선 건 2019년 5월 광화문광장 불법텐트에 대한 두 차례 행정대집행 때문이다. 이들은 서울시가 행정비용을 청구하자 이를 납부했다가 소송을 제기했다. 최근 항소심에서도 패하자 오 시장 자택 인근에 집회를 하기 시작했다.

시 관계자는 “행정대집행과 법정 다툼은 모두 전임 시장 때 일인데, 억지 주장으로 요구를 관철하려 한다”며 “이웃 주민들을 볼모 삼아 극심한 소음시위를 계속해도 달라질 것은 없다. 시는 법과 원칙을 반드시 지켜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취임 후 마포구 소각장 반대집회 등 약 60건의 집회가 새벽부터 자택 주변에서 개최되자 용산구 파트너스하우스를 공관으로 사용키로 한 상태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