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초등 도덕 교과서 만드는 친동성애 집필진 손떼라”

교정넷 기자회견


기독시민단체를 포함한 600여 시민사회단체가 초등학교 국정 도덕 교과서 집필진의 재고를 촉구하고 나섰다. 교육정상화를바라는전국네트워크(교정넷)와 전국학부모단체연합 외 602개 시민사회단체는 27일 세종시 교육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사진).

교정넷 등 시민단체 관계자, 학부모들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국가교육위원회와 교육부의 초등학교 도덕 교육과정 개정 작업에 참여했던 친동성애 집필진이 초등학교 국정 도덕 교과서 집필 공모에도 지원했다는 사실에 강하게 반발했다.

이들은 교육부가 지난해 12월 ‘2022 개정 초·중등학교 교육과정’(2022 개정 교육과정)을 확정·고시하기에 앞서 동성애 성전환 낙태 등을 정당화하는 이른바 ‘성혁명 교육’ 내용이 포함되지 않도록 막아선 바 있다. 하지만 이후 교과서 집필 공모에 또다시 성혁명 교육 등을 옹호하는 집필진이 참여한다는 소식에 우려를 표하고 나선 것이다.

이들은 성명에서 “성혁명 교육을 옹호하는 이들은 사회·문화·심리적 성(gender)을 가르쳐 퇴폐적 음란의 극단적 형태인 동성애, 소아성애, 성전환 등을 존중받을 성 윤리라고 본다”며 “그런 이들이 교육과정에 이어 교과서 집필에도 참여한다면 보편윤리나 전통윤리에 기초한 실천을 무시하는 처사이며 반대한민국적 역사관으로 학생을 세뇌할 것이 명약관화하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교육부에 도덕 교육과정 집필에 참여한 연구진 전원을 철저히 조사해 관련자를 문책해 달라고 촉구했다. 국가교육위원회에는 초등 도덕 교육과정을 비롯해 총론, 보건, 역사, 사회, 가정, 윤리 등 잘못된 교육과정 재개정에도 즉각 착수해 달라고 요청했다.

임보혁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