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내달 9일 광화문부터 서울광장까지 1만명 참여하는 첫 ‘부활절 퍼레이드’ 펼친다

한교총 내 조직위원회 출범

부활절퍼레이드조직위원회 공동대회장들이 28일 서울 중구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출범 기자회견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이철 기감 감독회장, 이영훈 한교총 대표회장,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 감경철 CTS 회장.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이영훈 목사)이 28일 서울 중구 한국프레스센터에서 2023 부활절퍼레이드조직위원회(공동대회장 권순웅 오정현 이순창 이영훈 이철 목사·감경철 장로) 출범 기자회견을 열고 성공적인 행사 개최를 다짐했다.

올해 처음 열리는 ‘2023부활절퍼레이드’는 부활절인 다음 달 9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서울광장까지 1.7㎞를 행진하는 기독교 문화 행사로 1만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행렬의 맨 앞은 양각 나팔수들이 이끈다. 그 뒤를 언약궤와 부활 음악을 연주하는 마칭밴드, 한교총 소속 교단장 등이 따른다. 전체 행렬은 구약과 신약, 근·현대와 다음세대를 상징하는 이들의 행진으로 구성된다.

이영훈 대표회장은 “어떤 문제와 어려움이 오더라도 기독교는 ‘부활신앙’으로 이겨내는 전통이 있다”면서 “부활절퍼레이드를 통해 시민들이 서로 위로하고 격려하며 소통할 수 있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철 감독회장도 “이번 퍼레이드는 기독교만의 행사가 아니라 한국사회를 향한 대중문화 축제로 기획됐다”면서 “참가자 모두가 하나의 팀으로 부활의 기쁨을 나눌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실무대회장인 소강석 새에덴교회 목사는 “광화문과 시청 광장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부활을 노래하며 그리스도의 이름으로 부활의 행진을 한다는 것 자체가 기쁨이고 가치 있는 일”이라며 “부활절 퍼레이드는 위대한 생명의 역사를 낳는 기적의 행진이 될 것”이라고 전했다.

글·사진=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