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충북도의원 기내 추태 논란 확산

시민단체 “철저한 진상조사 촉구”
해당 의원 “추태 부린 적 없다”


480만원의 세금으로 해외연수를 떠났던 충북도의회 A 의원의 기내 음주 추태 논란이 커지고 있다. A 의원은 이를 완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도의원이 다른 승객에 대한 배려 없이 눈살을 찌푸릴 부적절한 행동을 했다면 충북도의회의 품격을 떨어뜨리는 꼴불견”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해당 의원은 해외연수 중 음주 추태 논란에 대해 도민에게 진솔하게 해명하고 잘못에 대해 사과하라”며 “도의회는 이번 의혹에 대해 철저한 진상규명을 실시하고 의혹이 사실로 확인된다면 그에 맞는 책임을 지도록 해야한다”고 주장했다.

더불어민주당 충북도당도 논평을 통해 “도민을 대표하는 도의원 신분으로 도민의 자존심과 품격을 실추시킨 이번 행태는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고 말했다.

도의회는 엄중하게 책임을 묻겠다는 입장이다. 후속 해외연수 일정도 잠정 취소했다. 음주추태 의혹이 제기된 A 의원은 지난달 21일 연수지인 독일 프랑크푸르트에 도착할 때까지 기내에서 술에 취해 볼썽사나운 모습을 보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A의원은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기내에서 맥주 1명을 마셨고 승무원에게 옷을 걸어달라고 얘기한 적이 없다”며 “신분을 직접 밝힌 적도 없고, 일부 과장된 부분이 있다. 기내에서 추태를 부린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A의원 등 도의회 건설환경소방위원회 7명은 열흘간의 일정으로 독일, 체코, 오스트리아에서 연수를 하고 2일 귀국할 예정이다. 도의회는 의원 1인당 480만원을 지원했다.

청주=홍성헌 기자 adho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