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총신대 총장 후보 3명으로 압축

내달 11일 법인이사회서 최종 선출


총신대학교 제22대 총장 후보로 김창훈 문병호(총신대) 교수, 박성규 부산 부전교회 목사(가나다순) 등 세 명이 확정됐다. 총신대 총장후보추천위원회(위원장 송태근 목사)는 지난 2일 서울 동작구 총신대 종합관에서 제3차 전체회의를 열고 다섯 명의 후보 정견발표를 청취한 뒤 회의를 열어 후보를 압축했다. 각각 7분씩 자신의 정견발표를 한 후보들은 하나같이 “위기에 빠진 총신대를 구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김창훈 교수는 “총신대를 한국교회의 심장이자 중심으로 만들겠다”며 “총신대를 새롭고 강하며 넉넉하게 세우겠다”고 말했다. 문병호 교수는 “섬기는 총장으로 대학을 살리는 개혁 총장이 되겠다”면서 “교회를 껴안는 ‘교학 총장’이자 세상을 비추는 ‘등대 총장’이 되겠다”고 전했다. 박성규 목사는 “총신대 발전을 위해 총회와의 협력을 강화하겠다”면서 “대학에 미래형 창의·융합 교육을 확대하고 우수 교원을 확보해 교육의 수준을 높이겠다”고 했다.

비공개로 진행된 개별 면접은 후보마다 20분씩 질의응답 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이후 총장 후보를 압축하기 위한 투표에서 세 명의 후보를 추렸다. 총장 최종 선출은 다음 달 11일 열리는 법인이사회에서 한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