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광화문 월대 발굴현장 16일 공개… 일제강점기 전차 철로 확인

서울 광화문 월대 복원을 위한 발굴조사 현장에서 발견된 전차 철로와 의정부 외행랑터 추정 부지가 6일 보호막에 덮혀있다. 철로 아래에 건물지들이 발굴되면서 일제가 월대와 삼군부 등을 훼손한 공간 위에 철로를 깔았다는 것이 확인됐다. 권현구 기자

서울시와 문화재청은 종로구 광화문 월대 및 주변부 발굴조사 현장을 오는 16~18일 사흘간 공개한다고 6일 밝혔다.

두 기관은 지난해 9월부터 매장문화재 보호를 위한 발굴 조사와 광화문 역사광장 조성사업을 위한 월대 복원 및 주변부 정비를 공동으로 진행 중이다. 특히 이번에는 일제강점기 시대에 설치한 전차 철로를 공개해 직접 눈으로 확인할 수 있다. 이 철로는 1917년부터 1966년까지 존재했으며 광화문 월대의 동·서편에서 ‘와이(Y)’ 형으로 만나 세종로 방향으로 연결된다. 안국동 전차 철로와 효자동 전차 철로가 만나 세종로 방향으로 이어지는 부분이다.

철로는 2줄씩 위치하며, 하부에 갑석을 사용한 기초를 쌓고 상부에 콘크리트를 조성했다. 70~80cm 간격으로 침목을 두고 그 위에 철로를 설치했다. 철로 아래 70cm 깊이에서는 광화문 서편에 있는 삼군부·의정부의 외행랑 터로 추정되는 건물지도 발굴했다.

시 관계자는 “일제가 월대와 삼군부 등 주요시설물을 훼손하고 그 위에 철로를 깔았다는 점이 확인됐다”며 “1966년 세종로 지하도가 생기면서 철로도 사라졌다”고 설명했다. 발굴조사에 관심 있는 시민을 위해 사흘간 하루 3회씩 회당 30명 규모로 해설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